태그 보관물: featured

도쿄 여행기 1 (7/26, 첫날 출발에서 호텔 도착까지)

블로그에 오랫만에 글을 씁니다. -ㅅ- 이번 여름에 오랫만에 도쿄를 다녀온지라 여행기를 정리해보려고요. 그러고보면 2년 전인가 갔었던 홋카이도 여행기도 중단 상태인데… orz

사실 올해 여름에 해외를 간다는 것도, 장소가 도쿄가 된 것도 꽤 갑자기 정해졌습니다. 사실 휴가 때 여행을 갈지, 그냥 쉬는 걸 택할지도 꽤 막판까지 고민했었거든요. 그러다가 도쿄는 마지막으로 가본지도 오래됐으니 한 번 둘러보고 오자는 생각에 여행지가 결정.

숙소는 지난 홋카이도 여행 때도 썼던 재패니칸을 이용해서 검색하던 중에 힐튼 도쿄가 괜찮은 가격에 나와 있길래 결정했씁니다. 사실 좀 더 저렴한 숙소에도 괜찮은 곳이 많지만, 일단 잠자리와 이동에는 돈을 덜 아끼는게 남는 거라는 걸 요즘 많이 느끼고 있어서…

아, 항공사는 아시아나. 쓰고 남은 마일리지도 있고 해서 돈 보태서 왕복 비즈니스석으로 예약.

아무튼 이런저런 준비를 하고 결국 출발하는 당일이 됐습니다. 전날 싸둔 짐을 차에 싣고 어머니의 배웅을 받으며 인천 공항으로. 이번 여행에는 항상 이용하던 리무진 버스를 안 쓰고 주차비를 내더라도 차를 쓰기로 결정했는데, 그 이유는 돌아오는 날 비행기 도착 시간이 꽤 늦은 시간이라 만약 연착되거나 어떤 이유로 좀 지체되거나 하면 리무진 버스 막차를 탈 수 있을까 싶어서 말이죠. 짐가지고 이동하기도 귀찮고…라는 생각도 좀 있었고요. 그런데 이게 결국 꽤 괜찮은 결정이 되어 버렸습니다.

사실 태풍이 올라오는 도중이기도 하고 해서 날씨 걱정을 좀 했었는데 인천 쪽에 가자 아주 폭우가 쏟아지더군요. 거의 앞이 안 보일 지경인 상황이 꽤 많았습니다. 그래도 요즘 여객기는 바람이나 시계  문제의 영향을 많이 받지 비 자체는 많이 내려도 별 문제없이 이착륙 하기에 큰 걱정은 안하고 공항으로 가서 주차장 진입로에 도착. 아무래도 주말에다 성수기인지라 이른 시각인데도 주차장은 차들로 가득합니다. 단기 주차장 지하 3층까지 내려가서 주차 완료.

카운터에서 체크인하고 가방 하나 맡기고 비즈니스 라운지로. 간단하게 샐러드와 빵 조금하고 우유를 마셔서 공복을 달래줍니다. 타블렛과 휴대폰으로 이런저런 검색을 하며 시간을 보내는데, 창밖을 보니 여전히 비는 계속 내리네요. 그래도 오던 길에 내리던 것 만큼은 아닌 듯 하게 느껴집니다. 조금 일찍 라운지를 나와 탑승 게이트 쪽으로 가보니까 제가 탑승할 747-400이 한창 작업중이더군요.

비행기를 흐뭇한 눈(응?)으로 지켜보면서 기다리고 있자니 탑승 안내 아나운스가 들려옵니다. 사전에 좌석 예약하면서 배치도를 보고 그렇지 않을까 했는데, 이 비행기 비즈니스석도 퍼스트 클래스 좌석입니다. 그러니까 이런 거.

좋긴 좋네요.  일단 일반 비즈니석에 비해 공간 부터가 크게 넓다는 게 모든 걸 말해줍니다. 다만 전 2시간 남짓한 도쿄행 비행기일 뿐이라는 게 아쉬울 뿐.(…)

간단한 웰컴 드링크와 신문을 건네받고 좀 있자니 이륙 준비 태세에 들어갑니다. 과연 747, 가속한다는 느낌이 들자마자 바로 이륙을 마치는군요. 고도가 높아지자 당연하게도 구름이 가득하고 비가 내리던 지상과는 전혀 딴판인 세상이 펼쳐집니다.

단거리 비행에선 이륙하자마자 기내식 제공이 시작되죠. 오늘도 마찬가지. 일단 메뉴를 받아봅니다, 라고 해도 전 거의 언제나 양식 쪽을 선택해버립니다만….

그리고 이번에도 어김없이 양식을 선택했습니다. 곁들이는 반주는 우선 샴페인을 부탁.

양이 얼마 안 되는 듯 해 보여도 먹고나면 꽤 든든해지는 게 기내식이죠. 이 날도 이 식사가 저녁 먹기 전까지 먹은 전부였던 듯…. 식사를 마친 후에는 코냑을 부탁해서 마시면서 한가롭게 비행을 즐겼습니다.

   

예정대로 나리타에 도착하니 대강 11시 좀 넘은 시간. 입국 수속을 위해 이동합니다.

인천공항에서도 나리타에서도 유독 눈에 자주 띄던 싱가폴 항공의 A380 사진 한장.  간단히 입국 심사를 마친 후 터미널에서 왕복 리무진 버스+도쿄 서브웨이 티켓을 구입합니다. 기차 쪽이 좀 더 저렴하지만 이 경우 전 호텔까지 바로 연결되는 편리함+서브웨이 티켓(토에이 전철과 메트로 노선 사용 가능) 할인이라는 점 때문에 이쪽을 선택했습니다. 실제로 리무진을 기다리다보니 호텔 직통이 아닌 신주쿠역 쪽으로 가는 중에도 편리함 때문에 이쪽을 선택하는 사람들이 꽤 많더군요.

이 와중에 작은 사건 하나가… 제가 서브웨이 티켓과 돌아오는 버스표를 넣은 봉투를 가방에 넣은 줄 알고 떨군 겁니다. 어린 소년 하나가 달려와서 ‘이거 떨어뜨렸는데요…’라고 말을 걸어서 쳐다보니 제 거더군요. 감사하다고 인사하니 웃고있는 아버지로 보이는 어른에게 쪼르르 달려갑니다. 정말  고마운 마음이 들었습니다, 허허허.

 

리무진 버스를 기다리고 있자니 바로 뒤에 줄 선 2인조 남자들이 한국인이었네요. 딱 봐도 젊은 나이에 외국여행 온 특유의 분위기가 느껴집니다.  그건 그렇고 셀카봉을 실제로 사용하는 걸 이 두 사람 덕에 보게 됐습니다. 오, 리얼에서 처음 봤어.(…)

이후 리무진 버스를 타고 호텔로…. 사실 도쿄 시내 이전까지는 주로 업체들 물류 기지/창고 위주의 풍경인지라 크게 볼 거리는 없습니다.그 이후는 뭐 비슷한 대도시 풍경이고…

다만 법률 상 이유로 차량 운전석과 그 옆자리 틴팅 색이 굉장히 연하게 되어 있고, 그러다보니 뒷좌석들과 차이가 생긴다는 게 한국이 아닌 일본에 왔구나 싶은 생각을 들게 만드는 요인이죠.

신주쿠역을 거쳐서 호텔 로비 앞에 리무진 버스가 도착. 이 편리함 때문에 이걸 선택한 것이죠. 로비에 들어가니 사람들로 꽤 북적입니다. 일단 체크인을 해야겠다 싶어서 이야기를 하니 제가 예약한 더블은 오후 3시가 되야 가능하고, 트윈은 바로 체크인할 수 있다는 이야기. 좀 생각해 본 후 역시 넓은 침대가 좋겠다 싶어서 일단 여행용 가방을 프런트에 맡겨두고 3시에 다시 오겠다고 하고 발길을 돌립니다.

근데 1시간 정도 시간 보내기가 애매하다는 게 문제. 도쿄 도청 같은 관공서와 호텔들이 늘어선 비즈니스가다 보니… 힐튼 지하 상점가의 찻집은 일요일이라 쉬고 있더군요. 그러다 생각난게 도쿄 도청 전망대. 원래 록본기힐즈 스카이데크를 갈 예정이 있었기에 굳이 도쿄 도청 전망대는 안 가려고 했는데, 도보로 5분 정도 거리인데다 무료니 이렇게 붕 뜬 시간 보내기엔 딱 좋겠다 싶은 생각이 듭니다. 그래서 도쿄 도청을 향해 출발.

일단 이번 글은 여기까지… 결국 출발~호텔 도착까지 만이 되어 버렸습니다. 허허허.

NOT DiGITAL

1/12 총기 루즈 정리

1/12 스케일 액션 피겨, 가장 널리 알려진 건 역시 Figma 겠습니다만 호환되는 루즈라든가 기타 대응되는 악세서리가 적었죠. 요즘에는 여러가지 배경이나 악세서리가 많이 발매되고 있어서 그런 부분에 대한 아쉬움은 많이 해소되고 있긴 합니다. 그런 와중에 역시 빠질 수 없는게 총기류 인지라 그와 관련된 이야기를 조금 써 보겠습니다.

피그마 시리즈의 경우 캐릭터에 따라 총기가 악세서리로 딸려 오는 경우가 있습니다만 그걸로는 원하는 수량을 채우기도 힘들고 바리에이션도 굉장히 적죠. 그래서 이런 문제 해결을 위해 한 3~4년 전부터 이런저런 걸 알아봤었습니다. 사실 이런 아쉬움은 외국에서도 다들 느끼던 거였습니다만 딱히 해결책이랄 게 없었던 게 사실입니다.  가끔 일본 등의 이벤트에서 개인 딜러들이 제작해서 판매하는 경우가 있었는데, 이건 정말 예외적인 케이스고….

그런 와중에 떠오른 게 돌 하우스. 유럽이나 미주의 돌 하우스 계열이 1/12 스케일인 경우가 많더군요. 다만 돌 하우스의 특성 상 총기는 역시 적고 있어도 집안 장식으로 사용 가능할 구식 권총과 머스켓이나 라이플, 산탄총 등… 하지만 경우에 따라선 이쪽을 활용할 수도 있겠다 싶었습니다. 그리고 총기를 제외하면 응용할 만한 가구나 악세서리들이 많겠다 싶어요. 오랜 역사를 가진 취미다 보니 품목도 풍부하고 말이죠.

액션 피규어 쪽은 역시 1/12 루즈는 이렇다 할 게 없었습니다. 특히 밀리터리 피겨의 경우 1/6, 즉 12인치가 표준이다보니 말이죠. 그 외 파인 몰드의 WORLD FIGHTER COLLECTION이 1/12 스케일이라 피규어 쪽은 데포르메 되어 있지만 총기는 사용 가능할 것 같긴 합니다만 그것만을 위해 이걸 사는 것도 좀….

아무튼 이런 식으로 시행착오를 하다가 요즘엔 토미텍이나 플라츠 등에서 플라스틱 인젝션 키트로 1/12 총기류가 나오게 되서 참 편해졌죠. 이번엔 그 제품들을 포함해서 제가 이런저런 시행착오를 겪은 걸 소개해보겠습니다.

1. 3D 프린터로 출력

이건 2012년 경에 제가 가끔 이용하는  미국의 어떤 3D 프린팅 대행 업체를 통해서 출력한 모형들입니다. 직접 작성한 3D 데이터를 출력 대행하기도 하지만, 제작자가 데이터를 공개한 경우는 그 데이터와 재질을 선택해서 주문하는 것도 가능하기에, 그 곳에서 어떤 유저가 SCAR 계열이라든가 베레타, SOCOM 피스톨, 루거 등의 3D 모델을 공개한 데이터가 있어서 시험삼아 주문해보게 되었죠.

하지만 며칠 후에 온 메일은 테스트 출력해 보니 제가 선택한 재질로는 최소 규격이 맞질 않아 안되겠다, 라는 것이었습니다. 그래서 그럼 가능한 재료를 추천해줄 수 있는지 문의한 결과 재료를 추천받았고 다시 주문했지요. 결과 정상적으로 출력중이라는 메일을 받았고 며칠 전에 도착한 것이 위 사진의 총기 루즈들입니다.

이 3D 프린팅은 역시 3D 데이터를 조달하는 게 역시 관건입니다. 그 외에 재질이라든가 등의 문제도 있을 수 있고 말이죠.

 

2. 개라지 키트

극히 일부 개인 딜러가 제작해서 이벤트에서 판매하던 1/12 총기 개라지 키트입니다만 요즘엔 일부 메이커에서도 제품이 나오게 됐습니다. 그래도 역시 소수, 소량이지만요. 이건 개라지 키트니만큼 별 수 없죠.

위 사진은 YSK의 1/12 총기 개라지 키트 중 일부입니다. 나름 컬러 레진으로 색분할되어 있고  부품 분할도 꽤 깔끔한 편입니다.  제가 구입할 때는 주로 2차대전 무렵 총기들이 제품화됐었죠.

위 사진은 OM기획의 제품들. YSK 제품들에 비하면 더 개라지 스러운 그런 느낌입니다. 커팅 라인에 따라 붙은 지느러미라든가… 더 손이 가야 되는 건 확실한데 MP44, MG42라는 품목 때문에 구입해 본 제품입니다. 일단 조립 후 도색해놓으면 괜찮을 것 같긴 합니다만…

 

3. 플라스틱 인젝션 키트들

그리고 드디어 플라스틱 인젝션 키트들의 등장입니다. 요즘 토미텍이 피그마 및 1/12 액션 피겨/돌(아존의 어설트 릴리 시리즈 같은) 을 대상으로 꽤 힘줘서 내놓고 있는 시리즈죠. 현대 총기류 들을 깔끔하게 잘 뽑아내고 있는데다가 어느 정도 분해된 상태로도 만드는 게 가능하고 탄창 분할 등도 되어 있어서 이래저래 쓸모가 많습니다. 야시경이라든가 총기 부착용 라이트, 사이트 등의 악세서리도 어느 정도 포함되어 있다는 점도 좋고요. 도장을 해주는 게 좋긴 하지만 조립 후에 무광택 마감제를 올리는 것만으로도 피겨들과는 꽤 어울리는 편입니다.

그리고 이건 플라츠가 질 수 없다며 내놓은 제품. 핸드건 6종이 포함된 제품입니다. 디테일이나 이런 면에서도 괜찮고 핸드건만을 원한다면 이쪽도 괜찮은 선택지일 것 같습니다. 일부 총기는 도색을 해줘야 하지만 그 정도야 뭐….. 플라츠도 토미텍도 권총류는 슬라이드 금형으로 뽑아내서 조립이 필요없는 상태나 마찬가지죠.

사실 총기류가 발매되기 시작했을 때 제가 가장 골치 아프게 느꼈던 게 바로 딱 들어맞는 손 부품이 없다는 것이었습니다. 피그마의 경우 예비 부품 구하는 게 그다지 쉽지도 않고 말이죠. 하지만 역시나 장사 하루이틀 하는게 아닌 토미텍은 그걸 위한 제품을 따로 냈습니다. 택티컬 글로브를 낀 상태로 총기류에 어울리는 핸드 파츠와 손목 조인트 들입니다. 피그마 뿐 아니라 어설트 릴리 시리즈 등에도 들어 맞기 때문에 여러모로 활용도가 높죠. 총기류를 쥐게 해주려고 한다면 거의 필수라고 할 만한 물건입니다.

NOT DiGITAL

技MIX 航空機シリーズ 技AC111 航空自衛隊 F-4EJ 第305飛行隊(百里・1982戦競)

토미텍의 제품 라인업중 技MIX(기믹스 라고 읽죠) 시리즈 라는 프라모델 라인업이 있습니다. 스스로 특징으로 꼽는 것이 작은 스케일, 처음부터 도색이 완료된 부품들, 추가 파츠를 이용한 여러 기믹 이죠. 라인업은 1/144 스케일로는 제트전투기, 레시프로 전투기, 헬리콥터와 터보프롭기, 그 외 옵션 부품들이 있고 1/700 스케일로는 군함 및 우주선 계통의 제품들이 있죠.

개인적으로 발광이나 프로펠러 회전 등의 기믹은 별 관심이 없기에 이 시리즈가 발표될 때 제가 관심을 둔 부분은 바로 이 도색이 완료된 상태의 키트라는 점이었습니다. 하지만 예전에도 다른 메이커에서 몇몇 시도된 바가 있었긴 합니다만 결과물은 그리 좋은게 아니었기에 사실 이 기믹스 시리즈도 머릿속에서 까맣게 잊고 있었지요.

그러던 중 해외 온라인 샵들을 돌아다니다 작례 등을 보게 되었고 생각보다 괜찮은 것 같다라는 생각이 들어 몇가지 구입해보게 되었습니다. 그 중 가장 먼저 완성하게 된 것이 이 항자대 F-4EJ 제305비행대 1982년 전기경기회 버전이죠.

일단 1/144라는 작은 스케일에 비해 조립성은 괜찮다고 보여집니다. 부품도 잘 들어맞는 편이고 스트레이트 빌딩하는데 문제는 없네요. 부품 분할도 완성 시 최대한 눈에 띄지 않도록 배려한 것이 느껴집니다. 다만 작은 스케일의 제품이니 역시 랜딩 기어들이나 파일런 등을 조립하는데는 경험이 없는 사람이라면 약간 애먹을수도 있을 듯하네요. 그 외에는 별다른 어려움 없이 조립이 가능할 듯… 공구류는 괜찮은 니퍼, 아트나이프, 수지계 접착제, 겔타입 순간접착제 등만 있다면 충분할 듯. 아, 팬텀의 경우 피토관 삽입할 구멍을 뚫기위한 0.3mm 드릴이 추가로 필요했습니다.

그리고 완성 후의 느낌인데… 솔직히 말해서 기대했던 것 이상입니다. 여러 세세한 부분이 다 따로 도색이 되어 있고(미사일의 띠들 등등부터…) 각종 경고 마크들까지 재현되어 있어서 조립하는 것만으로도 꽤 괜찮은 물건이 나옵니다. 사실 이것보다 큰 스케일이면 몰라도 1/144 스케일에서 제가 따로 도색하고 마킹해서 이것보다 나은 물건을 만들 자신이 없네요.;;;

다만 어디까지나 프라모델이기에 조립할 때도 그렇고 보관할 때도 세심한 주의는 필요하겠습니다. 가격대가 스케일에 비하면 높은 편이긴 한데, 완성하고 나니까 비싸다는 생각은 들지 않네요.

추가로 사진 몇장 더 올립니다. 사진 중 하나는 크기 비교를 위해 소니 메모리 스틱 프로 듀오를 옆에 두고 찍어봤습니다. :-) 캐노피를 전 열린 상태로 만들었는데, 키트에는 일체형으로 닫힌 캐노피만 포함되어 있어서 별매 부품을 사용한 것이라는 점 참고하세요.

참고로 에이스컴뱃의 가름 편대도 이 라인업으로 발매될 예정이지요. 전 픽시를 예약했습니다. 그 외에 팬텀이나 이글 몇가지를 주문해둔게 있는데 도착이 기다려지네요.

NOT DiGITA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