ヴィットマン〈上〉, MC☆あくしず Vol.1

예X24라든가 모처라든가 등등에서 날아오는 책들이 계속 쌓여가고 있는 가운데 아마존 재팬에서도 우편물이 하나 날아왔습니다. 그래봤자 아마존 재팬에서 날아올 건 몇개 더 있긴 합니다만… 아무튼간에 시간은 없고 책은 쌓이고 죽을 맛이군요.(거기에 게임도 쌓이고 프라모델도 쌓이고…에헤라…)

ヴィットマン―LSSAHのティーガー戦車長たち〈上〉
Patrick Agte
大日本絵画

2차 대전의 가장 유명한 전차장 중 한명인 미하일 비트만을 중심으로 LSSAH의 역사와 동시대의 관련부대 전차장들의 이야기를 중심으로 한 책입니다. 일단 제가 산 건 상권으로 노르망디 상륙작전 이전까지의 내용이죠. 사실 이 책은 영문판으로 볼까 라는 생각도 했습니다만, 일본어판 쪽이 읽기 쉽다는 이유 때문에 이쪽을 산 거죠. 그렇잖아도 시간이 부족한데 영어 때문에 발목 잡혔다가는 도대체 언제나 끝을 볼지 모르니까요. 그래도 영문 서적들을 읽는 양을 늘려야 하긴 하는데 말입니다. -ㅅ-

MC☆あくしず Vol.1
イカロス出版

이카로스 출판이 새로 출간한 잡지랄까 무크지입니다. 이 책의 표지나 목차를 보신 분들이라면 아시겠습니다만 한마디로 ‘미소녀+밀리터리’ 관련 MOOK죠. 아마도 일본에서나 가능한 그런 잡지라고 하겠습니다. 참여 작가군은 시마다 후미카네라든지 RAITA, E=MC^2, 노가미 등등. 밀리터리에 대한 깊은 무언가를 바라면 물론 안되고, 망상을 즐기면 되는 그런 책이죠. 그래도 나름대로 볼만하긴 하군요. 아마 다음호가 나오면 사게 될…지도….요. 문제는 이 책을 보고 있자니 뭔가 인간에서 한없이 떨어져내리는 듯한 느낌도 들긴 합니다만. OTL (…그래도 안모군, 자네는 이해하지? 보여주면 재미있게 볼 거잖아. 랄라~)

여담으로 예전에 1, 2권까지만 보고 목록에만 올려놨던 ハヤテのごとく!를 몰아서 구입해 보고 있습니다. 이런저런 평가가 엇갈리는 작품이긴 하지만 개인적으로는 만족하고 있네요. 이 작품의 이야기 전개방식이라든지는 뭔가 고찰해보고 싶기도 한데, 그게 언제가 될지는 모 흠차님도 모르겠죠. 아무튼 한가지 확실한 건 히나기쿠가 몸쪽 꽉찬 160km짜리 스트라이크였다는 겁니다. 랄라~

현재의 심경은 히나기쿠 = 나기 = 마리아 > 이스미 = 사키 > 사쿠야 = 니시자와 = 시오리 > 카츠라 선생.

NOT DiGITAL

토요일의 전리품 & Ring of RED

토요일에 신사장 오빠와 오랫만에 국전에 갔습니다. 어차피 신작 중 관심가는 것들은 미리미리 다 사놨기 때문에 그냥 구작들 중 건질만한게 있나 보러 간 거죠. 그나저나 위닝10의 펭귄 코스츔에 제대로 걸려든 신사장 오빠에게 묵념. 고시 때문에 요즘 좀 손을 놓긴 했지만 그렇잖아도 위닝 폐인인데…(….)

그나저나 정말 ‘발키리판’이더군요. 전 일단 PS1용도 제대로 엔딩을 안 봐서 구매는 안 했지만 좀 있으면 중고가 밀려들겠다 싶은 것이…(…야)

이날 구한 물건들을 정리해보면,

우선 STRIKERS 1945 1&2 & GUNBIRD 프리미엄 팩키지 합본판. …이름 길다. 아무튼 스트라이커즈와 건버드가 라이센스 발매된 건 알고 있었습니다만, 이 둘이 한 팩키지로 묶여서 나온 건 모르고 있었기에 발견하고선 바로 샀습니다. 아마 이 두 게임이 제가 오락실에서 가장 많은 돈을 집어넣은 게임이 아닐까 싶은 생각이 듭니다. 좋아하는 시리즈들이기도 하지만 간단히 시간 때우려고 할 때 슈팅만한게 없으니까요.(…라지만 이것도 요즘엔 맞지않는 말일지도.;;)

그 다음은 스타오션3 디렉터즈 컷. ….네, 그러니까 전 아직 스타오션 3를 안 했던 겁니다. 중고긴 해도 상태가 좋은 물건이라 흡족하군요. 그렇지만 게임할 시간이 없어서 바이오하자드 4를 아직도 잡고 있는 판에 과연 이걸 플레이할 날은 올 것인가!(…) 일단 초반부를 조금 잡아보긴 했는데, 시작하자마자 커플의 압박이라니… OTL

그리고 테일즈 오브 레젠디아. SFC의 테일즈 오브 판타지아 이후 처음 잡아보는 테일즈 시리즈군요. 그러고보면 테일즈 시리즈도 꽤나 많이 나왔습니다. 저처럼 SFC판 TOP만 하고 말았던 사람은 시리즈 계보도 헷갈려요. 이건 아직 PS2에 걸어보지도 못했군요.

마지막으로 정말 의외의 물건. 바로 링 오브 레드 입니다. 설마 이게 한국의 게임샵에서 아무렇지도 않게 중고칸에 진열되어 있을 줄이야.(먼산) 보자마자 반사적으로 집어들어 버렸습니다. 가격도 저렴.(..그야 당연하지) 비교적 PS2의 초창기라 할만한 2000년도 게임이니까… 벌써 6년 전이네요. 허허허.

간단히 말하면 코나미에서 만든 2족&다족 보행 병기들이 등장하는 가상 역사 SRPG입니다. 즉, 2차대전 패전 후 일본이 분단된 상황의 60년대 인 거죠. 그나저나 이런 상황설정이 꽤 심심치 않게 보이는 걸 보면 재미있어 보이나 봅니다. 직접 해본 나라 시민의 경험상 별로 재미없던데 말이죠.

그래픽 같은 거야 게임이 출시된 년도를 생각해보면 나쁘다고는 말 못하겠고… 게임 시스템 같은 것도 기존의 천편일률적인 시스템에서 탈피해보려고 노력한 게 보입니다. 수반 보병 시스템 같은 것도 비교적 괜찮고요. 물론 그래봤자 일본 SRPG 입니다만.

아직 초반부이긴 해도 몇몇 단점이 눈에 띄는데 우선 AFW라 불리는 이족 혹은 다족 보행 병기들의 움직임입니다. 한다미도 너무 느립니다. 이건 무슨 양산 투입된 기계들이 아니라 실험실의 시험단계의 덜덜 거리는 움직임처럼 보이니… 아무리 제가 휙휙 날아다니는 움직임을 싫어한다고는 해도 이건 너무합니다. 2차 대전 전차들이 생각보다 훨씬 움직임이 민첩했다는 점을 생각하면 더더욱 그렇죠. 그런 주제에 회피 스킬 쓸 때는 참 유연하고 재빠르게 움직이니 더더욱 난감. OTL

그리고 이건 전투 시스템에 따른 문제인데, AFW를 이용한 공격시 필연적으로 90초 정도가 흐르게 되고 수반 보병들의 공격시에도 일일이 움직임을 보여주게 되다보니 1 미션당 소요 시간이 상당히 길어집니다. 아직 초반부 미션인데도 이러면 중반 이후는 지옥을 보게 될 듯 합니다. 게다가 이 게임, 미션 돌입 후에는 세이브가 안 됩니다. OTL 일본쪽 리뷰나 감상에서 다들 이걸 문제삼는 걸 이해하게 됐습니다. -ㅅ-

그렇긴 해도 전투 시스템 쪽의 시도들은 나쁘지 않았고, 게임 자체도 개인적으로 흥미로운지라 플레이는 계속 할 듯 합니다. 2000년도에 나왔다는 걸 생각하면 평작 이상~수작 정도는 될 수 있지 않나 싶어요.

그나저나 주인공들이 속한 실험 부대의 지휘관 로드리게스는 어드벤스드 월드 워 시리즈의 패러디인 걸까요.(먼산)

NOT DiGITAL

독일 – 아르헨티나

금요일 밤, 신사장 오빠, 로리킹, 아무로 등과 밥먹고 술 한잔 하면서 축구 좀 보다가 밤도 늦었고 해서 로리킹, 아무로군은 집으로 돌아가고 전 신사장 오빠 집에서 새벽까지 축구를 봤습니다. 이 경기에 대해선 신사장 오빠가 올린 포스팅이 있으니 전 후반 막판에 둘 사이에 오갔던 대화 한토막이나 올려보죠.

후반 노이빌레 투입 후

“씨바, 노이빌레 집어 넣었으면서 뻥축구 하지 말란 말이다!”
“그냥 클로제로 밀고 나가는게 낫지 않았으려나…”

연장 후반부

“….에이, 설마 승부차기 생각하고 교체한 건 아니겠지?”
“….아하하… 설마.-_- 부정할 수 없다는게 무섭지만.;;”

승부차기 진행 중

“…정말 승부차기 때문에 교체한 거네.”
“이걸 노린 거였나!”

아니, 반농담으로 주고받은 거긴 합니다만 반농담이라는 건 반은 진담이라는 소리죠.(먼산)

NOT DiGITAL

PostScript. 포르투갈의 히카르두는 뉴타입으로 각성했나 봅니다. 경기 중에도 잘 하긴 했지만 승부차기에서의 저건 도대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