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 재팬 킨들 스토어 오픈 관련 간단 감상…

계속 오픈 한다는 이야기는 많았지만 이루어지지 않고 있던 아마존 재팬의 킨들 스토어가 오픈했죠. 일단 저도 킨들 페이퍼화이트를 일본 아마존 쪽에 예약해놓은 상태입니다. 판때기를 쓰면서 좀 용도가 겹치는 킨들 DX는 처분했지만, 그래도 활자위주의 독서용 디바이스 하나는 따로 갖고 싶어지더군요. 페이퍼화이트는 수급 문제인지 아마존과 아마존 재팬 모두 해외 발송을 안 하는데 본체 가격을 봐도 그렇고 이런저런 거 따져도 아마존 재팬에서 구입하는게 낫더군요. 그래서 그 쪽으로…

아무튼 킨들 페이퍼화이트가 오려면 좀 더 기다려야 하지만, 킨들 스토어 자체는 사용 가능하고 안드로이드나 iOS의 킨들 앱에서도 보는 게 가능하기에 이리저리 둘러봤습니다. 특히 코믹스 쪽을 좀 자세히 훑어봤는데, 전체적인 느낌은 기존 여러 전자서적 스토어에서 제공되던 컨텐츠를 한데 모았다는 느낌이랄까요. 작품 간의 스캔 퀄리티도 좀 차이가 보이는 듯 하고… 그리고 다른 전자서적 스토어, 예를 들어 북워커 등에서 제공되는 컨텐츠가 아마존에도 없는 경우가 역시 있지요. 일단 상당히 많은 컨텐츠를 확보한 건 맞지만 여전히 갈 길은 멀다는 느낌입니다. 그래도 일단 아마존 재팬이라는 커다란 영향력을 가진 곳에서 전자서적 스토어가 열렸다는 것 자체는 앞으로 전자서적 시장에 큰 영향을 줄테고, 더욱 더 많은 컨텐츠와 신간의 전자서적화를 기대해 봅니다.

아, 그리고 기존 아마존 킨들 스토어 사용자들을 위해 라이브러리 통합을 해주고 있는데, 저도 주소 변경 등을 통해 라이브러리 통합 직전까지는 갔는데 어떤 루틴에서 막힌 건지 몰라도 통합할 수 없다고 하더군요.(VPN등도 써보고 했지만 역시 불가… 트위터 등에서 보면 일본 거주자분들은 잘 되는 듯 하더군요.) 그런데 나중에 생각해보니 라이브러리를 통합하면 편하긴 한데, 컨텐츠 구입의 자유도에서는 그냥 두는게 낫겠다 싶더군요. 라이브러리를 통합할 경우 킨들 스토어의 컨텐츠는 무조건 아마존 재팬에서 구입만 가능해지는 것 같았거든요. -ㅅ-

개인적으로 종이 서적을 여전히 좋아하지만 보관 공간 등의 문제로 기존 책들도 스캔하고 전자서적 구입 비중을 늘리고 있는 저로선 일단 아마존 재팬 킨들 스토어 오픈은 반가운 일이긴 합니다.

NOT DiGITAL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