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포와 스탬프 1권

速水 螺旋人, 大砲とスタンプ 1, 講談社, 2011

사용자 삽입 이미지평소부터 관료주의 모에, 공무원 모에 등을 외쳐온 소비에트-러시아빠 하야미 라센진씨의 신작 만화입니다. 작가의 욕망이랄까 취향이 120% 발휘된 내용으로 채워져 있죠.

가상의 세계입니다만 현실 세계로 본다면 40~50년대 쯤 될 법한 시대에 배경이 되는 지역은 남부 러시아 정도? 지도를 봐도 대강 그 정도를 모델로 하는 것처럼 보이고요. 소비에트 연방을 모티브로 한 것 처럼 보이는 대공국은 제국과 동맹을 맺고 공화국(터키 내지 오스만투르크를 모티브로 한 듯?)과 전쟁 중입니다. 개전으로부터 2년째. 대공국군은 육해공군 이외에 물자의 수송이나 보급 등 후방지원 임루를 하는 데스크워크 중심의 병참군을 따로 두고 있죠. 그런 대공국군 병참군 아게조코 요새보급창 관리부 제2중대에 이제 막 사관학교를 졸업한 신임 소위 마르치나 M 마야코프스카야 소위가 배속됩니다. 그리고 마르치나 소위는 관료주의자에 서류와 규정을 너무나 좋아하는 메가넷코였던 것입니다….(…)

여기까지 쓰면 대강의 전개가 딱 떠오르죠. 무시당하는 병참군의 의욕 넘치고 머리 굳은 신임 소위 아가씨의 분투기가. 뭐, 틀리진 않는데 그렇게만 쓰면 뭔가 작품의 분위기를 왜곡해서 전달하는 느낌도 들고… 하야미 라센진의 평소 작풍을 아시는 분들이라면 어떤 소리인지 아실 듯도 합니다. ^^;

1권에서도 꽤 다이나믹한 이야기들이 벌어지고 있네요. 만연한 횡령과 오직, 술수들. 레지스탕스의 납치 미수도 겪고, 상부의 횡령을 털어 먹기도 하고, 사람좋은 상관을 사형 직전에 구하기도 하고, 중립국 기자들 대응에, 특수부대를 포함한 야습에 당하기도 하고, 위문편지 조작 등등… (먼산) 그런 일들을 마르치나가 부서원들과 헤쳐나가는 그런 이야기입니다. 뭐, 이렇게 쓰긴 했어도 다들 데스크워크 종사자들인지라 직접적인 전투 묘사 같은 건 극히 적어요. :-)

명문 무가 키류시킨 가문 태생이지만 집안과는 거의 의절한 채 병참군을 선택한 SF소설 쓰기 좋아하는 키릴 대위, 육군 출신의 베테랑 노년 하사관 보이코 조장, 문맹이면서 병참군에 속해있는 여병사 아네치카 병장 등등 주변 인물들도 꽤 재미있는데다 앞으로 이야기거리가 되어 줄 듯 하고요. 1권 마지막에 키류시킨의 성을 가진 소위가 등장하는데 이쪽도 레귤러 캐릭터가 될 듯한 분위기. 대위의 동생이려나…

간결하고 깔끔한 그림에 스토리도 알기 쉽게 되어 있어서 보기 쉽습니다. 밀리터리 계열이라면 밀리터리 계열이지만 그런 쪽에 전혀 관심없는 사람들도 충분히 재미있게 볼 수 있을 것 같고요. 작가 특유의 복잡한 그림에 이런 저런 설명이 있는 병기 그림은 챕터 후에 2페이지에 걸쳐 다시 크게 보여주고 있는 것도 좋네요.

어서 2권이 나와줬으면 싶은데, 이제 막 1권이 나온데다가 월간지 연재 작품이니 느긋하게 기다려야겠죠.

※ 제목의 스탬프는 병참군이 서류에 사용하는 스탬프라는 의미도 있지만 마르치나의 첫 임무에 친해져 따르게 된 족제비에 붙인 이름이기도 하죠.

※ 주인공 마르치나 소위는 설정이나 캐릭터 디자인 그대로 마차마대작전(국내판 육해공대작전)에도 2컷이지만 등장하죠.

NOT DiGITAL

“대포와 스탬프 1권”에 대한 4개의 생각

  1. MF에서 정발 해주길 기대해야 (……)
    근대 병참이라니 여러의미로 이분의 괴랄함은 남다르군요 물론 물류가 소제로 보면 스팩타클함의 끝판을 달리지만 (…………)

    1. 음, 요즘 분위기라면 뭐가 나와도 이상하진 않지만 과연 라이센스가 나올런지는… :-) 원래 병참을 좋아하는 양반이니 말이죠. 물류의 스펙타클함이 소재로 등장하지는 않지만… ^^

      NOT DiGITAL

    1. 그러나 세계관도 다를테고, 무엇보다 여기서 해군은 그저 조연이니까 말이죠. :-)

      NOT DiGITAL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