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가 조의를 표합니다.

어제 오보가 있었을 때 일말의 희망이라도 있지 않을까 생각했습니다만, 결국 별세하셨네요.

김근태 전의원의 명복을 빕니다.

NOT DiGITAL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