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ED FOR SPEED HOT PURSUIT

원래는 요즘 플레이 중인 게임 근황에 대해 적고 있었는데, 생각보다 길어져서 일단 나중에 완성하기로 하고 시리즈 최초로 플레이하게 된 니드 포 스피드 핫 퍼슛에 대해 짧게 적어보죠.

일단 남자의 동영상 2개 부터…


사실 전 니드 포 스피드 시리즈를 거의 플레이하지 않았습니다. 제가 아케이드 쪽에 치우친 레이싱 게임과는 상성이 별로 좋지 않다는 점이 가장 컸던 듯 하네요. 그러다보니 아예 시리즈 전체에 대해 관심이 없었는데, 요즘 아무 생각없이 밟아대는 게임도 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문득 들어서 말이죠.(먼산)

그리고 그런 와중에 핫 퍼슛을 선택하게 된 이유가 위의 동영상들 때문이었죠. 경찰이 되서 추격하는 플레이가 가능하다는 것 때문이었습니다. 스트리트 레이싱이나 추격으로부터 도망치는 플레이도 재미있지만, 개인적으로는 패트롤카로 추격하는 게 가능한 게임이 나와줬으면 하는 생각이 어릴 적부터 있었거든요.

그래서 EA 스토어에서 구입 후 다운로드 후 플레이를 하고 있는데, 상당히 재미있네요. 주로 싱글 경찰 플레이를 하고 있는데 시원시원하게 달리거나 범법자들의 차를 박살내는 재미(…)가 쏠쏠합니다. 현실성 따위 신경 안 쓴다 라는 마인드가 대놓고 보이는데 그게 스트레스로 작용하는게 아니라 플러스로 작용하기 때문에…

일단 멋진 것이 Seacrest County의 재정 상태. 처음엔 평범하고 무난하게 포드 크라운 빅토리아로 가는 듯 하지만 바로 고급 스포츠카와 슈퍼카들을 경찰차로 척척 지급해주는 멋진 지자체입니다.(…) 게다가 니트로는 기본 장착에 차량이 부서지는 것도 전혀 개의치 않는 대인배. 물론 경찰차가 무슨 전차 급으로 튼튼하긴 합니다만 말이죠. :-)

거기다가 체포 방법이 일단 차를 깨부순다, 라는 호쾌한 방식이 기본이라 들이 받기, 스핀하게 만들기, 스파이크 깔기, 로드 블럭 설치, EMP, 헬기 지원 요청 등등. 결국 용의자의 차를 박살내서 더 이상 못 달리게 만든다는 게 기본 행동 방식. 그렇게 용의자 차가 박살나고 굴러도 생명에는 지장이 없고 멀쩡한 걸 보면 이 동네는 뭔가 특별한 기운이 있는 겁니다. 법원도, 경찰도, 주민들도, 심지어 도주자들도 모두 대인배인듯. :-)

여러모로 재미있게 플레이하고 있습니다만 좀 아쉬운 점도 있는데 가장 큰 것이 리플레이 모드의 부재입니다. 레이싱 게임의 재미 중 하나고 특히 이 게임 같은 스타일의 작품이라면 정말 필수적이라고 생각하는데 말입니다. 사진 찍을 때도 유용하고… 특히 저처럼 운전석 시점을 고집하는 사람들은 3인칭으로 다시 본다는 것이 또 하나의 즐거움이기도 하고요.

구입 전에 좀 망설이기는 했지만, 실제로 플레이해보니 만족스럽네요. 멀티도 나름 재미있을 듯 한데(4:4로 레이서와 경찰 플레이) 아직은 손을 안대고 있습니다.

NOT DiGITAL

PS. DLC로 어느 날 Seacrest County PD에 교환 연수차 도쿄 보쿠도서 소속 교통과 여경 2명이 낡은 혼다 투데이와 오는 이야기가 있으면 좋겠다는 망상을… 처음에는 낡아빠진 혼다 투데이를 보고 비릿한 웃음을 짓던 Seacrest County PD 경찰들이었지만 폭발하는 니트로의 힘으로 서로 우정과 정열을 불태우게 되고 합심하여 대규모 스트리트 레이싱을 박살내게 되는데….(두둥)

“NEED FOR SPEED HOT PURSUIT”에 대한 15개의 생각

  1. 고딩 시절 친구놈이 저거 하겠다고 미친척 하면서 무려 모모레이싱 휠까지 구비해서 그 친구집에서 어떤놈이 경찰떨궈내냐 아니다 내가 짭세다!!!!! 라면서 발약하던게 언제적이였는대….
    뭐 그리고 EA의 니뽕 로망은 난 돈주고 못사는차가지고 저것들이 뭔짓하는거야! 라는거였죠 시뮬레이션 뭔가요 먹는건가요? (…………)

    1. 보니까 한동안은 정통 드라이빙 혹은 레이싱 게임으로 변신을 꾀했던 것도 같더군요. 이번 작은 원점으로의 회귀를 외치는 듯 한데, 일단 성공적인 것 같습니다.

      NOT DiGITAL

  2. 한편 Seacrest County 에서 열리는 레이스에 참가하고자 저 멀리 시카고에서 슈퍼카를 몰고 찾아온 주걱턱의 거한은 여경 2인조와 티격태격 부딪히지만 결국에는 범죄자와 경찰이라는 입장을 넘어서서 의기투합하여 사건 배후에 숨은 거대한 악과 맞서 싸우게 되는데……. 도시 전체를 뒤엎는 대활극 끝에 그녀들은 거한을 쫓아 시카고에서 날아온 바운티 헌터의 지원을 받으며 사건을 무사 해결하게 된 것이었습니다.

    스트리트 레이싱이 이렇게 거대한 난장판으로 발전하게 된 원흉은 일본에서 출장온 모 경비회사 샐러리맨들이 탄 바모스 한 대였으며, 그들은 자신들이 초래한 대혼란은 아랑곳하지 않은 채 유유히 목적을 달성하고 빠져나갔다고 합니다.

    1. 본격 블럭 버스터 한 편 찍을 기세.(…) 아니, 이대로 라면 정말로 DLC가 아니라 게임 하나나 영화 한 편 나와도 될 정도겠지요. Most Wanted들 총출동에 슈퍼카를 패트롤카로 쓰는 경찰들이 한 가득. :-)

      하지만 언제나 평화로운(…) Seacrest County에는 너무 자극이 강한 게 아닌가 하는 생각도 마음 한켠에 듭니다. /(‘_’)/

      NOT DiGITAL

    2. 이유는 알 수 없지만… 조수석에는 탄창만 없는 브렌 텐이라든가, MAUSER M712가 놓여져있어야 할 것같네요. 그저 기분 탓이겠죠?

    3. 바모스의 고양이는 귀여웠습니다.
      주걱턱 거한의 파트너가 상당한 미인이라 눈이 호강했죠.
      그보다 전신 하드슈트의 4인조 여성 오토바이팀은 어디로 사라졌나요.

  3. 전 아이폰판으로 하는데, EA 이놈들도 어디서 외계인을 납치한건지, 아이폰 버전주제에 무쟈게 재미있습니다!!!

    아이폰으로 레이싱은 무리라고 생각했는데 말이죠.;_;

    1. 개인적으로 폰에서 레이싱 게임은 절대 무리라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꽤 잘 나온 모양이네요.

      PC판이나 콘솔판도 기회가 되시면 해보시길 권해드립니다. >.

  4. 오오오~
    쾨닉세그 CCX, 파가니 존다 친퀘, 부가티 베이론, 맥클라렌 MP4-12, 람보르기니 무르치엘라고, 괴물 머신들의 향연이군요.

    1. 네, 그런 괴물들을 가지고 호쾌한 추격전을 벌일 수 있다는 게 이 타이틀의 최대 장점이겠습니다. ^^

      NOT DiGITAL

  5. 그리고 같이 어느 날부터인가 갑자기 야구복장을 한 정체불명의 (정의덕후)근육남도 하나 같이 일본에서 넘어오는데…!!

    1. 스쿠터 탄 아줌마까지 태평양을 넘어올 기세.(…)

      NOT DiGITAL

  6. 이래저래 혼잡한 가운데, 유유하게 규정속도(보다 이하)로 달리는 느그으으읏~~~한 거유아가씨의 핑크색 포르쉐가 옆을 지나가는겁니다.

    1. 본격 자동차 관련 얼티밋 크로스 오버물 만들 기세.(…)

      SCPD로서는 참으로 오랫만에 교통 경찰 본연의 자세를 보여줄 수 있는 기회가 되겠군요.(먼산)

      NOT DiGITAL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