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vert Action

요즘 회사 일이 바쁜 편이기도 하고, 심적 여유와 시간적 여유가 없는 편이다보니 포스팅도 뜸해졌습니다. 생존 신고 겸 해서 이런 때 쓰기 편한 것이 옛날 게임 관련 포스팅이나 ‘최근에 구입한~’ 시리즈죠.(…) 아무튼 그런 고로 이 포스팅 뒤로 한동안 ‘최근에 구입한~’ 시리즈가 이어질지도 모르겠습니다.(아닐 수도 있고 말이죠 -ㅅ-)

아무튼 이번 포스팅은 MicroProse(..그리운 이름이죠)의 1990년작 Covert Action에 대한 겁니다. 겨우 18년전 게임이건만 이제는 완전히 잊혀진 물건이 되어 버린 듯… 그 이전에 한국에선 언급되는 경우 자체가 드물었긴 하지만요.

플레이어는 CIA에 고용된 에이전트가 되어서 각종 범죄자들과 테러리스트들의 활동에 대해 말 그대로 Covert Action을 수행하는 게임입니다. 각종 미션이 주어지게 되고 각 미션들을 성공적으로 수행함으로서 여러 집단의 커다란 범행 공모를 밝혀내는 게 목표죠. 그리고 각 미션들에는 제한 시간이 있어 그 동안에 각종 수단을 활용해서 증거를 수집하여 계획을 밝혀내야 하는 거죠. 그리고 그 각종 수단이라는 것이 이 게임에서는 일종의 미니 게임 형식으로 포함되어 있습니다. Breaking and entering, Cryptography, Driving, Electronics의 네가지이고 각각을 간단히 살펴보죠.

Breaking and entering : 말 그대로 각종 장비(총, 보디 아머, 각종 그레네이드 등)를 선정한 후 아지트에 돌입하여 건물 내를 수색하여 증거를 확보하는 작업입니다. 4가지 미니 게임 중에선 가장 시간이 오래 걸리는 케이스죠. 타이밍이 좋으면 꽤 큰 수확을 얻을 수 있기는 합니다만…

Cryptography : 말 그대로 암호 해독. 스크램블된 적의 메시지를 입수하여 몇몇 알려진 글자를 제외한 나머지 내용을 풀어내는 게임입니다. 간단한 치환 암호 형식.

Driving : 새로운 근거지를 밝혀내기 위해 차량을 미행하거나, 도주하는 차량을 추적할 경우 발생합니다.

Electronics : 기판의 회로를 조작하는 간단한 퍼즐의 일종으로, 전화 도청이나 차량 추적 장치 설치 등의 경우 발생합니다. 전화 도청의 경우 전화 내용을 가로채면서 알람이 울리지 않도록 회로를 조작하는 것이죠.

꽤 오랫동안 붙잡았던 게임이긴 한데, 상당히 지지부진했던 걸로 기억합니다. 그도 그럴 것이 영어 해석 능력이 필요한 게임인데 90년 당시 국민학교 6학년이었던 저의 한계가 뻔했던지라 말이죠.(먼산) 발매 당시보다 오히려 뒤에 했으면 더 나았을지도 모를 게임 중 하나로군요.

포스팅을 하면서 찾아보니 제작자가 Sid Meier였군요. 어째 저는 시드 마이어 게임과 얽히는 경우가 대학 입학 후보다는 그 이전 어린 시절이 더 많은 듯 합니다. GameSpot의 시드 마이어의 인터뷰를 보면 코버트 액션의 최종 결과물에 대해 상당히 불만이 있는 듯 합니다만, 저로선 일정 부분 수긍이 가기도 하면서도 또 완전히 동감하기도 그런 느낌이랄까요. 🙂

동시기 게임이라 그런지 항상 코버트 액션을 생각하면 같이 떠오르는게 The Cardinal of the Kremlin 인데, 이것도 언제 기회가 되면 써볼지도 모르겠습니다.(그런데 정작 원작 소설은 안 읽었다는 거;;)

NOT DiGITAL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