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 RSS넷에 대하여…

오늘 밸리를 보니 다음 RSS넷에 대한 이야기들이 이글루스 쪽 블로그들에서 쏟아져 나오고 있더군요. 제가 다음 RSS넷이라는 걸 인지한 건 꽤 예전에 ColoR님의 포스팅을 보고서 였습니다. 그 때는 귀챠니즘에다 워낙 다음을 안 좋아해서 그냥 휙 둘러보고 말았습니다만, 오늘 이야기들이 나오는 걸 보고 좀 살펴보니까 이건 가관이군요.

오늘의 황당한 사건 하나

잠보니님의 블로그에서 트랙백합니다. 윗 글을 보시면 다음 RSS넷에 대해 아실 수 있고, 글 하단부에는 여러 관점에서 다른 분들께서 쓰신 글도 있으니 둘러보시면 어떤 일인지 아실 수 있을 듯 합니다.

일단 제가 문제가 된다고 보는 점은 원작자를 밝히지 않고 있다는 점, 블로그 내용물이 저자의 의사와는 무관하게 재전송되고 있다는 점, 본문을 다음넷의 컨텐츠의 일부인양 취급한다는 점(특히 채널 서비스 라는 게 있는데, 이게 각 블로거들의 동의를 받았다고는 보이지 않는군요. 각 카테고리 별로 블로그들의 목록을 제공하고 있던데, 이건 블로거의 동의없이 상업적 목적으로 사용하고 있는 것이나 마찬가지라고 보입니다.) 등입니다.

그렇잖아도 저작권 문제가 이슈가 되고 있는 상황에서 이런 골 때리는 짓을 벌이는 다음에게 우선 경의를 표하고, 하루 빨리 이 문제가 해결되기를 촉구하는 바입니다. 또한 이글루스 측에도 적절하고 빠른 대응을 부탁하고 싶습니다. 이 문제는 이글루스의 영업권 문제와도 직결될 뿐 아니라 이글루스와 이글루스 사용자들과의 관계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사안이라고 생각합니다.

아울러 우선 본 블로그의 XML 설정을 ‘일부 보기’로 바꾸었습니다. RSS 리더를 사용하여 이 블로그를 보고 계신 분들께는 불편을 드리게 되어 죄송합니다만, 다음 RSS넷 문제에 대한 최소한의 대응이라고 생각합니다. 사실은 막아 버릴까 했습니다만, 어차피 제 블로그는 무명이니 다음 때문에 개인적으로 RSS 리더를 쓰시는 분들까지 접근을 차단한다는 건 영 꺼림칙하더군요.(아니, 어차피 무명이니 보시는 분들 불편을 생각해서 전부 보이기로 바꾸는게 나을까요. 으음.)

뒷골목의 무명 블로거의 한 사람인 제가 별 쓸데없는 것까지 신경쓰는 것일 수도 있겠습니다만, 친구 안모군의 말대로 ‘이럴때 같이하지 않으면 나중에 게슈타포같은 씁X가 문을 두들길 일이 생기니까요.’

NOT DiGITAL

PostScript. 카테고리들을 뒤지다 보니 아는 분들이 무진장 쏟아져 나오더군요. OTL 근데 웃기는 건 이런 마이너한 제 블로그가 카테고리에 등록되어 있더라는 거. 더구나 카테고리는 게임. …웃을 수도 없고 말이죠. 일단 RSS넷 관리자에게 삭제 요청 메일은 날렸습니다.

9 thoughts on “다음 RSS넷에 대하여…”

  1. 덕분에 상당히 황당한 일을 겼었습니다만, 처음보는분이 제가 그분의 이글루를 보고있다고 하시며 RSS를 해지해달라고 요청하는일이 오늘 있었다지요;;;
    하여간 인터넷이라는건 마음놓고 하기에는 너무 불안정한듯 싶습니다;;;(조금 바뀐걸로 이다지도 피해가 많으니;;)

  2. 이글루스 자체에서 다음에 태클을 걸어주면 좋으련만 말입니다. 얼음집 주인장들이 계약한건 이글루스지, 다음이 아니란거지요(…) 다음때문에 애꿎은 rss reader 사용자분들께 불똥이 튀는군요.

  3. 다음이 결국 이런일까지 저질렀더군요 전 베르커드님 블로그에서 이거 관련된거 처음 봤었는데…보니까 이글루스에서 이글루 XML 공개 설정 기능을 추가했더군요 그래서 바로 일부 공개로 바꿨습니다:)

  4. to 레고군님 // 다음 RSS넷 덕에 파생된 또 하나의 안좋은 추억이 되겠군요. -ㅅ-

    to 시대유감님 // …정말 알쏭달쏭한 분류입니다. (먼산)

    to 바람조각님 // 그러게 말이죠. 게다가 RSS 리더를 사용하시는 분들까지 불편을 끼치게 되었으니…

    to skan님 // 개념 정리부터 확실하게 하고 시작했다면 이런 일도 없었으리라 봅니다.

    to Luthien님 // 웃, 발견당했군요!(…)

    to 진진님 // 개인적으로 다음을 싫어하는 쪽이었는데, 이걸로 더더욱 굳어졌습니다. 에휴.

    NOT DiGITAL

  5. 어차피 최근들어 갈수록 무너지는 다음이 이 일을 계기로 더욱 왕창 무너졌으면 좋겠습니다. (…)
    저쪽은 정말 큰 생각없이 일을 처리하는 것 같아서 더 씁쓸하군요.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