며칠간의 삽질과 그 결론…

워게임들 중에서 명작으로 손 꼽히는 작품들 중에는 DOS 시절의 작품들이 상당히 많습니다. 게다가 수명이 질기고 긴 게임으로 치자면 워게임들 만한 것이 없죠. ^^; 문제는 제 경우 일본어 Win98SE 와 한국어 Win2k를 돌리고 있는데, 98의 도스 프롬프트 부팅 모드를 사용하지 못하는 상황이죠. 덕분에 DOS게임을 어떻게 하면 잘 돌릴까 하고 몇가지 테스트를 해봤습니다.

1. 98의 도스프롬프트.
이 경우 테스트에 사용한 게임들이 사운드 세팅도 꽤 잘되고 실행까지 잘 되지만 실행하고 나면 바로 문제 발생. 화면이 몇개로 나뉘어 겹쳐지면서 스캔라인을 포함한 것들이 여러가지로….;; 뭐 어차피 이건 바라지도 않았으니. -_-

2. DOSBOX
여러모로 괜찮은 에뮬레이터였습니다. 2k에서 깔끔하게 동작하고, 특히 지금 사용하는 드라이브들이나 디렉토리를 바로 추가해서 사용할 수 있다는 점도 좋았고요. 사운드 세팅이나 게임의 실행도 문제없이 되더군요. 다만, 느.립.니.다. -_- 이건 제 컴퓨터 사양의 문제일 거라고 생각이 들긴 하는데…(상당히 저사양입니다.;;) 아무튼 그나마 가장 나은 결과.

3. VMware
……테스트하면서 어린 시절에 각인된 지식은 안 지워지는구나, 라는 걸 느꼈습니다. 프로그램 특성상 아예 독립된 시스템 하나를 생성하는 것과 마찬가지라서, fdisk부터 DOS 세팅까지 다 했습니다. 도대체 몇년만일까요. (먼산) 오랫만에 접한 DOS의 인터페이스는 뭔가…. 아무튼 결과를 말하자면 실패입니다. 분명 DOS 머신으로서 동작은 하는데, 게임과의 상성은 안 맞는듯. 윈도우 가상 머신을 만들어 사용해 본 사람들의 말을 보면 그 쪽은 꽤 괜찮은 듯 하니, 이건 DOS 가상 머신의 특성일지도 모르겠군요. 아무튼 게임에는 영 부적합한 것으로 보입니다.

결론을 내자면 DOSBOX가 가장 나은 선택으로 보입니다. 다만 제 시스템상에선 꽤나 느려서 도무지 플레이할 상황이 안 된다는 거죠. 결국 업그레이드가 동반되어야 할 듯. 그러나 문제는…….. 돈이 없다. OTL (털썩) 난 도대체 뭘 한거지. T_T

NOT DiGITAL

12 thoughts on “며칠간의 삽질과 그 결론…”

  1. to SgtA님 // …..노트북보다 비싼 아답타~ –;

    to skan님 // SPWW2나 SPMBT의 경우 차라리 XP에선 방법이 있지만 2k나 Win98에선 좌절이더군요. 그래도 DOS 에뮬들이 이것저것 나와주고 있으니 다행입니다만….

    NOT DiGITAL

  2. 음. 간만에 도스 게임 몇개 건드릴 일이 있었는데. 좋은 정보군요. 흐음. 저때는 참 좋았는데. 말이죠. 이것저것 텍스트 에디터로 바꿔가며 멀티부팅도 해가면서. 흐음. 그립네요오오.

  3. 핑백: disintegration
  4. 어? Connetix Virtual PC 는 안 돌려보셨나 보죠?

    꽤 양호합니다.

    P4 1.2 에 256램 에서도 돌릴 수 있음…
    프리메 빼고는 적당히 돌아가는거 같았는데…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