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은지는 좀 됐지만…

이 책을 읽겠다고 생각했던게 1997년이었나, 98년 쯤이었던 걸로 기억된다. 결국 2003년에나 되서야 읽게 됐으니 장장 6년 정도의 간격이 있는 걸까. 뭐, 어쨌든 읽었으니. –;

제레드 다이아몬드가 이 두꺼운 책을 통해 말하고 싶은 것은 현재 각 대륙이나 국가별의 불평등한 관계(부, 기술, 권력)가 어디에서 유래되었나 하는 것이다. 제목인 ‘총, 균, 쇠’는 이런 불평등한 구조를 가져오는데 크게 공헌한 3가지 원인이나, 이것이 저자가 말하는 근본적인 이유는 아니다. 즉, ‘이러한 것이 어째서 유럽대륙에 유리하게 작용하게 되었는가’가 저자가 말하려는 것이다. 자세한 내용은 직접 책을 읽어보길 권한다. 절대 손해보는 책은 아니니까.

결론부터 말해서 정말 읽기 잘했다는 생각이다. 아무래도 비전공자인 독자들을 상대로 한 책이라서 그런지 어렵지 않게 서술했고, 저자의 연구 결과는 상당히 납득할 만한 내용이다. 무엇보다 지금도 여전히 사회에 넘치고 있는 인종주의자들(이거 백인만 말하는게 아니다. 한국 사회를 보라, 얼마나 많은 인종주의가 판치는지.)을 깔아 뭉갤 수 있는 내용이라는데 또 한표.

문제는, 이 책 다 좋다. 정말 좋은데… 저 표지 좀 어떻게 안 되나? -_- 출판사는 왠만하면 좀 더 신경 좀 썼으면 하는 바램이 있는디?

NOT DiGITAL

“읽은지는 좀 됐지만…”에 대한 2개의 생각

  1. 관심은 있는데 아직까지 못읽고 있는 책 중 하나…
    언젠가는 꼭 (이러고 돌아서면 잊어버리는거 아냐?)

  2. 이 책 사려고 저도 벼르고 있습죠. (문제는, 이걸 헌책방에서도 구할 수 있느냐하는 것. -_-)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