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동전사 건담 기렌암살계획

Ark Performance, 機動戦士ガンダム ギレン暗殺計画 1~4, 角川書店, 2008~2010

사용자 삽입 이미지몇년전 잡지 건담 에이스의 연재작 중에 눈길을 끄는 작품 중 하나가 바로 이 ‘기렌암살계획’이었습니다. 그림도 괜찮고 독재자에게는 누구나 따라올법한 암살시도를 어떻게 풀어갈지 궁금하기도 했고 말이죠. 다만 기존 건담 미디어믹스물에서 지온을 그리는 방식이 마음에 드는 경우가 적었고, 연방에 비해 지온에 대한 관심도 적은 편이기에 최근까지도 언젠가 단행본으로 봐야겠다는 생각만 하고 있던 참이었습니다. 그러다가 이번에 단행본 4권 모두를 읽게 된 거죠.

초반 도입부는 역사 기록을 발굴해서 이야기해나간다는 형식에서 Ark Performance가 그려낸 1년 전쟁 관련 단편집 ‘광망의 아 바오아 쿠’와 유사하다고 느꼈지만, 전체적인 진행은 오히려 미스테리나 스릴러에 가깝습니다.

의욕없는 지온공국 국가공안부 수사관 레오폴드 피젤러는 공국 수도에서 발생하고 있는 ‘요인암살연속폭파테러’ 사건의 전임수사관이 됩니다. 그리고 의외의 방향에서 예상치 못한 단서를 건네받게 되지요. 이를 통해 일련의 연속된 요인 암살 계획의 끝에는 기렌에 대한 암살계획이 있다는 걸 알게 됩니다. 이후 비밀조직 발키리, 총수부, 친위대, 수도방위대대, 수도방위사단, 국가공안부, 돌격기동군 등 여러 집단의 이해가 얽힌 가운데 이야기가 전개됩니다.

단어나 기타 분위기에서 1944년 히틀러 암살 미수 사건이 떠오르는 분들도 있을 듯 한데, 일부 연상되게 만드는 부분들이 없지 않지만, 큰 흐름부터 세부까지 다르기 때문에 딱히 연관지을 필요는 없을 듯 합니다.

그건 그렇고 만약 이런 스타일의 작품에 익숙한 분이라면 세부적인 디테일은 몰라도 전개에 대해 대강 1권 중후반이면 어느 정도 감을 잡으시지 않을까 싶네요. 물론 그렇다고해서 이 만화가 재미없다는 건 아닙니다. 오히려 저같은 경우는 가장 재미있게 본 건담 만화 중 하나로 꼽을 수 있지 않나 싶습니다.

기렌 암살이라는 커다란 줄기를 베이스로 정계, 군부 등의 여러 인물들을 통해서 1년 전쟁 말기의 지온 공국을 비춰주는 것도 흥미롭고, 미스테리나 스릴러로서의 재미도 충실합니다. 네타바레가 되니 자세히는 적지 않겠습니다만, 사건의 실체가 단순한 암살 시도가 아니라는 점이 밝혀지면서 새로운 방향으로 전개가 되는 것도 좋았고요. 초반에는 각종 단서를 깔아두면서 진중한 전개로 가다가 중반을 넘기면서 긴박한 전개를 펼치고 있고, 후반부에 나오는 전투신 역시 여타 건담 관련 코믹스들 중에서도 상당히 잘 표현된 쪽에 속한다고 생각합니다. 건담물이면서 추리물이라는 점이 독특한 매력을 지니고 있달까요. 개인적으로 이런 기존 작품 세계관에서의 색다른 관점, 시점에서의 작품들을 좋아하는터라..

그리고 이런 이야기로서의 재미 외에도 건담 시리즈를 즐겨왔던 사람들에게 어필할만한 디테일이나 떡밥, 연결고리들을 적절하게 무리없이 다수 뿌리고 있다는 점도 장점 중 하나일 듯 합니다. 작중에 등장인물들을 통해 직접 언급, 등장하는 것 뿐 아니라 컷 안에 세세하게 그려진 것들을 찾아 보는 재미도 쏠쏠하죠.

여러모로 괜찮은 작품이라서 국내에 정식 발매되도 좋지 않을까 싶은데, 또 한편으로는 퍼스트 건담을 비롯한 관련 작품들 및 서적, 미디어믹스를 많이 접했던 사람일수록 즐길 수 있는 작품이라 애매한 느낌도 드네요. 물론 이 만화 자체만으로도 충분히 재미있는 작품이긴 하지만 말이죠.

NOT DiGITAL

간만에 커스텀 롬 교체 및 데스크탑 커스텀에 변화

기존에는 테그라크 커널을 올리고 런쳐 프로와 BW등을 이용하여 데스크탑을 커스텀해서 사용했었죠. Lockscreen은 WidgetLocker를 이용하고요. 어제까지 사용하던 모습이 이런 형태.

오래써서 정이 들긴 했는데 그래도 뭔가 변화를 줘보는 게 좋을 듯 하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그래서 일단 커스텀롬을 CyanogenMod 9으로 올리기로 하고 공사 시작. 이것저것 알아보고 작업을 했는데 생각보다 오래 걸리진 않았습니다. Stable 버전을 올려서 눈에 띄는 문제도 없고요.

그리고 데스크탑 커스텀은 xda와 일본쪽 사이트들을 검색하다보니 눈에 띄는 것들이 있어서 조합해 보기로 결정. 일단 LockScreen은 아래와 같은 형태입니다.


왼쪽과 같은 LockScrren을 오른쪽같이 슬라이드 시켜주면 Lock이 해제되는 거죠. MiLocker 사용.

그리고 데스크탑 커스텀 때문에 정말 삽질했는데, 원래 참고로 하던 테마가 갤럭시 에이스를 기준으로 한 물건이라 적용하고 나면 영 상태가 거시기해지는 게 문제였죠. 못봐줄 정도는 아닌데 여기저기 문제가 보여서… 그걸 개수할까 하다가 이건 정말 일이 커지는 지라 방향 선회. 유사한 형태를 구현한 다른 사람이 있지 않을까 검색해보니 아니나 다를까 일본쪽에 있었습니다. 그래서 그쪽으로… 이쪽은 갤럭시 S2와 해상도가 거의 유사한 버전이 있어서 편했습니다. 구현하는 방식도 원래 참고하던 쪽보다 훨씬 단순하면서 쉬운 방향이고요. 물론 이것저것 개선해 볼 여지는 있습니다만.(대표적으로 날씨 표현. 이건 일본 내 지역밖에 지원이 안되서…-ㅅ-)

                                     

그래서 나온 결과물이 이것. 일단 메인 데스크탑 화면 구성은 이걸로 마치고, 나머지 화면들 구성을 어떻게 할 지 생각해봐야 할 듯 합니다. 위젯 확보한 걸 더 활용하느냐, 혹은 단순히 주요 프로그램 링크로 가느냐 등등….

NOT DiGITAL

PS. 도움이 된 사이트들은 아래와 같습니다.
http://forum.xda-developers.com/showthread.php?t=1758466
http://www.orefolder.net/blog/2012/06/like-a-angel/

키보드 청소 및 키캡 교체

그동안 마음만 먹고 있으면서 실행은 귀찮아서 안하고 있던 키보드 청소를 몇년만에 해줬습니다. 깨끗해진 키보드를 보고 있으니 속이 다 시원하네요. 🙂

우선 키캡을 빼서 틀니 세정제를 바닥에 깐 그릇에 넣고 따뜻한 물 투하. 이대로 30분쯤 방치해두었다가 찬물로 헹구어 준 후에 건조시키면 됩니다. 이 틀니 세정제를 쓰는 팁은 예전에 키보드매니아에 어떤 독일 아저씨가 올린 글을 따라 한 거죠.

그리고 키보드 본체 청소. 사실 완전 분해 후에 이것저것 손 봐주면 더 좋겠지만, 귀찮기도 하고 시간도 잡아 먹을 테니 하판 상부와 겉을 깨끗이 닦아 주는 선에서 마무리. 역시 키보드 틈은 이것저것 들어가기 좋은 공간이라 엄청나게 지저분합니다. -ㅅ- 좀 걸리는 게 금속 하판 일부에 부식이 됐다는 건데… 나중에 부식 억제제라도 구해서 도포할지 생각해봐야겠네요.

그리고 청소한 김에 기분전환으로 키캡 몇가지 바꿨습니다. 역시 사용자 수가 적은 탓인지 리얼포스는 다른 키보드에 비해 옵션 발매가 없는 거나 마찬가지라 컬러 키캡 교체 정도가 가지고 놀 수 있는 한계랄까요. 엔터키는 녹색을 끼울까, 노란색을 끼울까 하다가 우선 녹색으로.

깨끗해진 키보드를 보고 있으니 기분도 좋네요. 요즘엔 슬슬 자작 키보드도 만들어보고 싶어지곤 하는데, 일단은 생각만 하고 있습니다. 공간이 부족하다보니 결국엔 메인 키보드 하나만 쓰게 되곤 해서 말이죠.

NOT DiGITA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