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리부엉이

얀 & 로맹 위고, 수리부엉이, 길찾기(이미지프레임), 2012

사용자 삽입 이미지유럽 만화, 그 중 특히 자주 접하게 되는 프랑스 만화들은 일본이나 미국과는 또 다른 하나의 일가를 이루고 있죠. 이 만화도 그런 프랑스 작품 중 하나입니다.

프랑스인에 의해 프랑스에서 나온 만화지만 다루고 있는 건 독-소전, 그 중에서도 1943년부터의 동부전선 항공전입니다. 그리고 다들 아시다시피 여기는 꿈도 희망도 없는 그런 시기, 그런 동네지요.

이야기는 독일 공군의 야간 전투기대 파일럿 한 명과 소련군 여성 전투기 파일럿 한 명을 중심으로 그려집니다. 전쟁을 통해 이 둘의 운명이 서로 뒤엉키게 되는 그런 이야기입니다.

표지를 보아도 어느 정도 가늠이 되지만 그림이 정말 굉장합니다. 만화인데도 한 컷 한 컷이 항공화 화보로 보일 정도인데다, 디테일의 표현이 일품입니다. 더해서 때때로 보이는 스타일리시한 컷 분할이나 소품들의 배치도 눈여겨 볼 만 하죠. 단순히 이야기의 줄거리만 따라간다면 순식간에 엔딩까지 볼 수 있겠지만, 다시 그림 하나하나를 찬찬히 감상하면 그 시간은 순식간에 늘어납니다.

돈이 안 될 이런 장르의 만화를 내놓은 것도 놀랐는데, 아마존 등을 보니 원래는 3권인데 이걸 합본해서 양장본으로 내놓았더군요. 허허, 이건 안 살 수가 없지요.

전체적인 번역은 지나치게 문어체인 느낌이 들지만 내용 전달은 큰 무리없이 잘 되었다고 보입니다. 고유 명사나 기타 부분도 문제가 될 만한 부분은 없었고요.

사실 이 작품이 나오게 된 경위를 알고 싶은 생각마저 드는데… ^^ 개인적으로 보고싶은 유럽의 밀리터리나 전쟁 관련한 작품들이 있는데, 아무쪼록 앞으로 출판될 수 있기를 바래봅니다.

NOT DiGITAL

아이돌마스터2 코믹스판 삼종 세트

신작도 묵혀뒀다가 생각나면 포스팅하는 이 블로그의 정체성에 걸맞게 발매된지 몇달 만에 간략한 감상을 올리게 되는군요.

먼저 アイドルマスター2The world is all one!. 개인적으로는 세가지 코미컬라이즈 작품들 중 가장 마음에 듭니다. 그림은 애니메이션판에 가까운 스타일이고, 작가도 실제로 애니메이션 14, 16화 ED 콘티를 맡기도 했었죠. 하루카, 히비키, 유키호를 중심으로 전개되지만 역시 다른 아이돌들도 종종 등장합니다. 무명 시절부터 프로듀서를 만나 발전해나가는 과정을 그리고 있는데… 이 프로듀서가 좀 특이한 배경을 가지고 있죠. 지금까지 각종 오피셜/동인할 것 없이 수많은 프로듀서상이 나왔지만 이 케이스는… 🙂 전개도 재미있는 편이고 작가의 첫 연재작답지 않게 꽤 안정적이라 편하게 볼 수 있네요. 히비키가 원작 설정대로의 능력치를 보여준다는 게 오히려 신선해 보인다는 게 참…(…)

アイドルマスター2 Colorful Days은 옴니버스 형식으로 매 회 다른 아이돌들에 초점을 맞춰서 진행되네요. 시기적으로는 프로듀서와 만나기 전의 무명 시절. 작가의 후기에도 나와 있듯이 시리어스함은 빼고 개그와 코메디 쪽에 중점을 두고 있네요. 어떻게 보면 앤솔로지의 감각에 가까울지도. 스토리성은 없지만 가볍고 편하게 읽기 좋은 스타일이라고 할까요.

アイドルマスター2眠り姫는 타이틀대로 치하야에 초점을 맞춘 작품인데 셋중에선 가장 시리어스한 편입니다. 치하야와 프로듀서의 충돌과 조화, 성장을 다룰 듯? 다만 이야기도 그렇고 묘사도 좀 붕 떠 있다는 느낌이… 그림도 제 취향에는 안 맞네요. 1권 마지막을 보면 치하야, 하루카, 미키 유닛으로 이후 전개가 될 듯 하네요.

개인적인 호감도는 The world is all one! >>> Colorful Days >>>>>>>> 眠り姫. The world~는 앞으로도 계속 구입할 생각이고, 컬러풀데이즈는 생각날 때, 잠자는 공주는 구매 리스트에서 탈락할 듯 하네요.

NOT DiGITAL

同人誌やイラストを美しく魅せる配色100の方法[アイデア編] Vol.1 외

지난 코미케 관련 구입한 동인지들 중 STARWALKER STUDIO에서 내놓은 同人誌やイラストを美しく魅せる配色100の方法[アイデア編] Vol.1 라는 DVD에 수록된 일종의 동인 전자책이 있습니다. 아니 전자책이라기보다는 배색표와 소재집이라고 해야 하려나요. 이미지에 적합한 배색 예시를 수록한 거죠. 그리고 같은 서클에서 내놓은 책 중에 同人誌やイラストの美しいデザイン100라는 책도 있는데 이건 얼마전에 라이센스 발매가 됐더군요. 이것도 구입.

이런 서적들을 아무런 관련이 없어 보이는 제가 구입한 이유는 그냥 재미있어 보여서…라는 것도 있지만, 바로 포르자 모터스포츠 시리즈와 모형질 때문에…(…)

밀리터리 계열의 모형이라면 고증에 따라 도색과 마킹을 하겠지만 SF 모형, 특히 건담 시리즈로 대표되는 메카닉 계열의 경우는 그런 면에서 좀 더 자유로운 시도가 가능하죠. 문제는 AERO나 AFV의 기법을 응용할 수는 있어도 도색을 밀리터리 계열의 컬러로 하면 제 기준에서는 미묘한 경우가 많더군요. 그래서 오리지널 도색으로 가는 경우도 꽤 있는데, 이 센스가 그리 쉽게 익혀지는 건 아닌지라… 마킹의 경우도 비슷하고요.

포르자의 경우도 비닐을 직접 만들지는 않지만 바탕이 되는 차체 컬러링과 배경 디자인은 결국 이런 류의 센스가 필요하고, 마킹의 배치나 비닐을 어떻게 보여줄지도 마찬가지죠. 실제 레이싱 차량들을 참고하기도 하지만 그것도 적용에는 역시 한계는 있고…

하여간 그래서 이런 쪽에 영감을 받을만한 게 있지 않을까 싶어서 구입해 본 건데, 응용할 거리가 꽤 보이더군요. 무엇보다 컬러링이나 디자인의 경우 눈으로 보고 머리로 받아들이는 것과, 그걸 실제로 사용하는 것과는 거리가 먼데 몇몇 부분은 아하, 하고 새삼 느끼게 되는 케이스도 있고.

NOT DiGITAL

최근 플레이하는 게임들에 대한 짧은 소감.

– 어떤 과학의 초전자포 (PSP)
예약해서 발매 직후 받아봤는데, 실제로 개봉한 건 며칠 전. 뭐, 이런 적이 한두번도 아니고… -ㅅ- 사실 미코토 피그마, 미사카 여동생 피그마가 있는데 쿠로코 피그마도 있어야 되지 않겠냐 라는 생각에 구입한 거였긴 합니다.(먼산)

좀 의외였던게 사실 캐릭터 게임인지라 기대는 안 했는데 그래서 그런 건지 그냥 평범하게 재미있네요. 게임 스타일은 어드벤쳐인데 가까운 걸 꼽자면 요즘 PSP로 많이 나오는 스타일, 그러니까 오레이모나 하가나이와 비슷한 스타일이라고 보면 될 듯. 거기에 전투신은 3D로 구현된 버튼 액션이 나오고요.

내용은 방학에 모여서 잉여잉여한 시간을 보내는 미코토 일당이 학원도시에 벌어지는 사건들을 해결한다는 건데, 작중 분위기를 보고 있으면 딱 드는 생각이 매거크 소년 탐정단. 정말 이거 미코토 소녀 탐정단이라고 해도 될 듯. 🙂 미코토를 비롯한 초전자포 캐릭터들이 보내는 일상 생활 어드벤쳐 라는 느낌도 강해서 그냥 외전 소설 읽는 듯한 느낌으로 보고 있지요. 아무튼 새삼 느끼지만 미코토는 참 참한 아가씨. 토우마를 만나면 찌릿찌릿하게 되서 그런 면이 애니 등에선주로 비쳐지는데, 원래는 온화하고 성격좋고 남 잘 챙기는 아가씨죠. 이 게임에서는 상대가 다들 친구들인지라 그런 면이 주로 나온다고 해야 하려나요. 🙂

하여간 예상외로 할 만해서 퇴근 길의 친구가 되고 있네요.

– Choplifter HD (PC)
누구나 어떤 기종이든 간에 한 번쯤은 해보셨을 Choplifter가 리메이크되어 스팀에서 판매중이죠. 얼마전에 구입해서 플레이해봤는데, 원작의 테이스트를 해치지 않는 범위내에서 잘 리메이크 한 듯. 원작이 가지고 있는 단순한 게임성+고해상도 3D 그래픽이 생각보다 잘 매칭된다는 느낌? 뭐, 원작을 워낙 좋아했던지라 호감도가 높은 것일 수도 있지만요. 🙂

– Under Defeat HD (PS3)
DC 한정판도 가지고 있는 타이틀이지만, XBOX360과 PS3로 이식된다고 하니 안 살 수가 없어서 한정판 구입했습니다.(…흑, 내가 호갱이다.) 이런 이식작들이 그렇듯이 와이드 화면을 사용하는 어레인지 모드와 오리지널 모드 탑재. 느낌상으로는 탄속이 오리지널보다 빨라진 듯한 느낌도 들고…

다만 오리지널 모드에서 때때로(보스 전이라든가) 처리속도가 떨어지는 현상이 꽤 보입니다. 이게 DC판에서도 그랬는지 기억이 가물가물한데, 이식을 구리게 한 건지 오리지널 테이스트를 살린 건지는… -ㅅ-

어쨌거나 좋아하는 슈팅 타이틀인지라 매일 조금씩 플레이하고 있죠. 그런데 트로피 살펴보니 꽤나 조건이 루즈하네요. 트로피 달성률 올리는 거 좋아하시는 분들은 좋아할지도….(먼산)

– Wargame : European Escalation (PC)
형식상 RUSE의 후속작…이긴 한데, 사실상 완전히 다른 게임이 되어서 후속이라고 하기도 그렇네요. 엔진만 공유하는 다른 타이틀이라고 하는 게 맞을 듯. 여러모로 크고 아름답고 꿈과 희망이 가득한 냉정기의 유럽(…)을 배경으로 하는 리얼타임 전술 게임입니다.

이 게임에서 정말 중요한 건 보급. 정말 보급선 유지, 보급차량/헬기 돌려서 탄약과 연료 보급하는 게 가장 중요한 일 중 하나입니다. 그리고 그 피같은 보급물자를 남들의 2배 속도로 흡입하는 미쿡. T_T 하지만 내 덱은 서독군 위주니까!

여러모로 재미있게 할 만한 게임이긴 한데 치명적인 단점이랄까 짜증나는 요소가 하나 있는데 바로 싱글 난이도. 난이도 조정은 아예 없는데, 그 난이도가 욕나오게 만드는 수준이라. -ㅅ- NATO 미션 3번째에서 이미 살을 내주고 뼈를 치는 식으로 이길 수 밖에 없었으니… 게임 자체가 기본적으로 멀티 위주라는 건 알겠지만 이건 좀. orz

무엇보다 모르는 사람들과의 멀티 플레이는 FPS같은 경우를 제외하면 잘 하지 않는 저인지라, 과연 멀티 데뷔를 언제 할지는 여전히 미정이죠.

– 러브플러스+ (NDSL)
예전에 러브플러스를 했었지만 +는 아직이라 중고로 구입해서 잡아봤습니다. 그리고 다시 한 번 느꼈죠. 실제 시각이나 시간 흐름과 연동되는 게임은 저와 잘 안 맞는다는 걸.(….)

– 걸☆건 (PS3)
국내 발매 소식이 일부 주변 사람들에게 폭발적인 반응을 이끌어냈었죠.(먼산) 당연히 저도 구입. XBOX360보다 발전한 모습을 보였기에 구입을 안 할 수가 없었습니다. 그리고 플레이해보고 든 생각은 ‘예상보다 괜찮네?’ 라는 거. 아니 꽤 재미있어요, 이거.

그리고 이 게임 때문에 전 결국 무브를 구입하고 말았죠. 확실히 무브를 사용하니 손목은 아파도 효율이 좋네요. 특히 일반적인 필드 전투(…) 때보다는 보스와의 이벤트 전에서 도움이 되는 듯.

구입할 때는 반쯤 네타용으로 생각했는데, 예상외로 괜찮은데다 건슈팅에 굶주린 것도 있어서 재미있게 플레이하고 있습니다. 🙂

– 터치, 하자! – love application – (PS3)
음, 여러모로 재미있는 요소들이 보이긴 하는데 시간이 없어서 처음 기동하고 1시간 정도 돌려본 게 전부. orz

– 포르자4 (XBOX360)
매일 꾸준히 레이싱을 뛰어 돈을 벌고, 그걸로 차와 디자인을 구입하는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 정말이지 토큰으로 차를 사게 된 건 잘 된 일이에요. 돈은 나가지만. orz 지금까지 나온 DLC들도 괜찮았지만 얼마전 발표된 포르쉐팩에 큰 기대를 걸고 있지요. >.</

– 아이돌마스터2 (PS3, XBOX360)
시간이 부족해서 요즘엔 좀 정체 기미. 그래도 열심히 DLC를 구입하고 있…(…야)

그건 그렇고 테일즈 오브 엑실리아 밀린 거 플레이해야 하는데 말이죠. 아니, TOX 말고도 RPG들은 전부 밀려 있지만… 스카이림도 구입하고 기동도 못 해봤다능….그렇다능. orz

NOT DiGITAL

굿스마일 레이싱 하츠네 미쿠 BMW Z4, Mazda 787B, 앨리스 RX-7

소장중인 DIE-CAST MODEL CAR Pt.1
소장중인 DIE-CAST MODEL CAR Pt.2
새로 도입한 차량 2대 입니다.

예약했던 굿스마일 레이싱 하츠네 미쿠 BMW Z4 2011 세팡 버전이 도착했기에, 블로그에 올리지 않았던 다른 다이캐스트 자동차 모형 2가지와 함께 올려 봅니다. 이전에 블로그에 올렸던 다이캐스트 모델카들은 똑딱이로 찍었던 것인지라 다시 찍어보고 싶은데, 그러자면 발굴에 가까운 작업을 해야 해서 일단 보류. -ㅅ-

– HPI Racing 1/43 MAZDA 787B ’91 LE MANS 24 HOURS WINNER

너무나도 유명한 마츠다 787B의 1/43 다이캐스트 모델입니다. 91년 르망 24시 내구 레이스에서 우승했을 당시의 차량을 재현한 모형이죠. 워낙 좋아하는 차량이라 구한 건 좋았는데 결국 개봉한 게 몇년만인지… orz

1/43은 엔진을 재현한 경우가 적은 편인데, 이 제품의 경우는 꽤 잘 재현해서 아예 오픈 형식으로 전시하는 게 기본 레이아웃으로 잡혀 있습니다. 물론 커버를 씌우는 것도 가능.




맨 윗 사진 등으로도 크기는 짐작하실 수 있을 듯 하지만, 비교를 위해 동전을 올려놓고 한 컷.

– 쿄쇼/아이즈프로젝트 1/43 앨리스 모터스 앨리스RX-7 – 앨리스 소프트 20주년 기념 모델

앨리스 소프트가 창사 20주년을 맞이해서 쿄쇼와 손잡고 내놓았던 모델이죠. 이게 나올 때까지만 해도 정말 앨리스 모터스의 이름으로 랠리에 참가할 줄은 생각 못 했습니다만…^^ 실제 제작을 맡은 건 유한회사 아이즈프로젝트. 이 회사에서는 이 제품 외에도 A-Team이라는 시리즈로 1/43 이타샤 다이캐스트 모형들을 내놓았고 저도 몇 개 가지고 있습니다만, 이번 포스팅에서는 패스.






– EBBRO 1/43 HATSUNE MIKU GOODSMILE BMW Z4 2011 Sepang – Sepang Champion Ver.

굿스마일 레이싱의 2011년도 BMW Z4 세팡 우승 기념 버전입니다. 다이캐스트가 아니라 레진 완성품이죠. 굿스마일이 자동차 모형 경험이 없기에 실제로 제작하는 건 어디일까 했는데 EBBRO 였네요. EBBRO는 유한회사 MMP의 브랜드명으로 미니카 제조 업체인데, MMP는 이전에 타미야의 설계기사였던 키타니 마사토씨가 설립한 회사죠. SWEET도 그렇고 타미야 출신들이 세운 모형 관련 업체들이 꽤 있는 듯…

일단 먼저 발매된 건 세팡 첫 우승 버전입니다만, 시리즈 우승 버전과 후지 우승 버전도 발매가 예정되어 있습니다. 전 일단 시리즈 우승 버전도 예약해뒀습니다만, 버전 별 차이는 개인 스폰서 숫자 마킹이라든가 하는 세세한 부분이기에 굳이 다 구입하실 필요는 없을 듯… 그리고 역시나 후지미에서 1/24 프라모델로 발매 예정입니다.

1/43이라는 스케일에 복잡한 마킹을 잘 재현했네요. 1/18이라면 좀 더 높은 재현도에 차량 디테일과 작동부가 늘었겠지만 그 만큼 크기가 늘었을테니, 보관 장소 문제로 더 이상 1/18을 늘리고 싶지 않은 저로선 1/43으로 나와줘서 다행이었습니다. ^^;














NOT DiGITA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