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all talk – 도서 디지털화, WOT, etc…

책을 비교적 많이 가지고 있는 사람들의 최대 고민은 언제나 보관 장소죠. 궁극적인 해결 방법이라면야 엄청나게 넓은 집을 짓거나 개인 도서관을 하나 만드는 거지만, 이건 쉬운 일이 아니니까요. 결국 책을 방출해서 줄이거나 아예 재단기와 스캐너를 동원해서 디지털화하는 방법으로 가는 경우가 있는데, 제 지인분들은 디지털화를 진행해서 책 부피를 줄이는 방법을 오래전부터 많이들 쓰시고 있었습니다.

사실 전 책이라는 매체 자체에 좀 집착하는 경향도 있거니와 책이라는 형태가 안전하게 오랜 기간 보관할 수 있다는 생각에 디지털화는 되도록 피하려고 해서, 몇번의 고비마다 일정량씩 방출하는 것으로 해결해왔는데 슬슬 한계가 오는 듯 합니다. 뭐, 일단 책들이 집안 곳곳을 침범하는 건 둘째치고 이미 제 방에서 잠을 자려면 이리저리 책들을 옮기고 쌓아서 공간을 만들어야 할 지경이니 말 다했죠. –; 거기에 책들을 두겹, 세겹으로 겹쳐 꽂는 건 기본이고 빈 공간마다 쑤셔 넣다보니 정작 보고 싶은 책을 제 때 볼 수 없다는 점도 문제고요.

그래서 꼭 책으로 가지고 있어야겠다는 장서들을 제외하고는 디지털화를 고려해보고 있습니다. 우선 스캐너는 Canon의 DR-2510C를 염두에 두고 있고, 여기에 재단기, 디지털 저장 공간의 증설 등을 생각하고 있죠. 적지 않은 비용이 들겠지만, 해외 여행 한 번 안가면 되는 정도니까 진지하게 생각 중입니다.

WOT는 Panther도 타고, IS도 타고, Marder II를 다시 사서 3종 신기(위장망, 옵틱, 잠망경)달고 100% 승무원 3명 태워서
유희용으로 사용 중. 참고로 현재 획득한 badge와 tech tree는 다음과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새로 획득한 건 Hunter와
Invincible 정도? 그나저나 12대를 굴리니까 15대를 굴려보고 싶은 이 마음은….(….야)

웹상에는 병신력 보존의 법칙 만큼은 철저히 지켜지는 듯. 물 건너 동네 동인지의 해적판 공유 사이트 주제에 ‘동인 문화 육성’
운운하는 X드립을 대문에 걸고 있는 모 사이트를 보면…. 거기 비판한 사람들에 대한 사이트 운영자 라는 사람의 항변을 보면
이건 그냥 답이 없는 수준이던데… 하기야 뭐 이런 게 하루 이틀 일도 아니고 말이죠. 😛

닌텐도의 3DS 1만엔 가격인하를 보면 그저 꼴좋다, 라는 생각 뿐… -ㅅ- 그리고 1만엔을 인하해서 가격이 1만5천엔이 되었는데도 사고 싶은 생각이 조금도 들지 않는다는 게 안습이군요. 그에 반해 PS Vita는 사야겠다는 생각이 가득. 덤으로 닌텐도라면 1만5천엔도 손해보는 가격이 아닐 것 같다는 생각도….(먼산)

NOT DiGITAL

麒麟堂의 南鎌倉高校女子自転車部

마츠모토 노리유키씨의 서클 麒麟堂는 제가 되도록 동인지를 빠짐없이 구하려고 하는 서클 중 하나입니다. 뭐, 기린당이나 마츠모토 노리유키에 대해서는 워낙 유명하니 굳이 다시 이야기할 필요는 없을테고….

그런 기린당의 최근 동인지들을 마근엄님을 통해서 무사히 구했지요. 아주 건전한 전연령 대상이기에 소개하는 마음도 가볍군요. >.</ 南鎌倉高校女子自転車部 concept book, Vol.1, Vol.2 3권입니다.


왼쪽부터 Vol.1, Vol.2, concept book입니다.

컨셉북의 경우 미나미카마쿠라 여자 자전거부의 소녀들과 자전거가 함께하는 풍경들이 담긴 일러스트집이라고 할 수 있겠군요.

위 페이지는 풍경을 중심으로 한 일러스트입니다만, 물론 인물을 중심으로 한 일러스트들 역시 실려 있습니다.

그리고 Vol.1과 Vol.2는 일러스트와 함께 여러 자전거들(주로 로드바이크)에 대한 리뷰 랄까 마츠모토씨의 시승한 감상이 실려 있죠.

서문에서 전문가가 전문가를 위해 쓰는 리뷰가 아닌 어디까지나 일반인이 일반인을 대상으로 한 리뷰를 쓰려고 했다고 합니다. 어쨌거나 麒麟堂의 멋진 풀컬러 일러스트로 채워진 동인지들이기에 보고 있기만 해도 항가항가한 기분이 됩니다.

원래는 여기서 끝을 맺을 예정이었습니다만, 동인지를 받은 김에 오랫만에 麒麟堂 홈페이지에 접속해보니 코믹 블레이드 8월호부터 만화 연재한다는 소식이 올라와 있네요. ヽ(*゚д゚)ノ 만화로도 그리고 싶다는 생각을 동인지에서 피력했기에 동인지로 볼 수 있으려나 했는데 잡지 연재가 확정이라니, 정말 생각지도 않았던 기쁜 소식이었습니다. 이제 연재 분량이 쌓여서 단행본으로 무사히 나오기만을 기다리면 됩니다. 만세! >.</

NOT DiGITAL

니코니코 동화 마이리스트 정리 중에…

니코니코 동화 마이리스트 정리/분류 중에 간만에 보게 된 동영상이 있는데, 바로 이 영상입니다. 제작자는 Gたま(ネコ系)P님.

원래 실사로 니코니코 동화와 YouTube에 업로드 됐던 비트매니아 II DX의 RED ZONE 연주 동영상을 MMD로 재현+보강한 거죠. 니코니코 아이디가 있으신 분인 여기(고화질)여기로 접속하셔서 직접 보시는 것도 괜찮을 듯. 여담이지만 붐비는 시간에 이코노미 뜨는 것도 그렇고 보기 힘든 것도 짜증나서 꽤 오래전부터 프리미엄 계정을 쓰고 있는데, 확실히 편하긴 편합니다. -ㅅ-

MMD로 만든 동영상 중에는 더 재미있는 것이나 화려한 것들도 많지만, MMD를 한 번 직접 사용해볼까 라는 생각을 들게 한 건 이 영상이었습니다. 절제됐지만 꼼꼼히 만들어진 움직임도 그렇고 그런 와중에 잠깐씩 들어가는 하루카를 귀엽게 보이는 연출과 잘 만들어진 모델, 그리고 그걸 더 부각시켜주는 이펙트 사용 등등. 그러고보니 이 동영상의 하루카는 평소의 귀여운 면이나 동인에서 자주 쓰이는 블랙하루카(각하)도 아닌 보기드문 ‘멋진’ 계통의 하루카죠. 그래도 연주 초반의 기타를 들어 올리며 웃는 모습이나 마지막의 윙크는 여전히 귀엽습니다만.

아무튼 그전까지는 MMD 동영상들을 보기는 했어도 그걸 직접 만져보겠다는 생각은 안 했는데(노가다가 너무 뻔히 보이는 작업인지라;;;), 작년 10월쯤에 이 영상을 보고는 조금이지만 직접 다뤄보기도 했죠. 물론 시간과 노력(특히 노가다 OTL)을 많이 요하는 물건인지라 금새 얌전히 포기했습니다만… –; 그 후에 키넥트 발매 후에 키넥트를 이용해서 모션 트레이싱을 하는 플러그인도 등장해서 조금은 환경이 나아졌을런지도…. 그래도 기본 동작 등의 조정에 드는 시간과 노력이 좀 줄었다는 정도일 듯 싶긴 하지만요.

어쨌거나 덕분에 MMD에 대해 다시 떠올리고 폴더 한 번 다시 들여다보게 됐네요. 물론 기동은 안 했지만.(…) 그리고 링크해놓은 MMD 영상 순례 한 번 해주고….ヽ(*゚д゚)ノ

NOT DiGITAL

PS. 언제부턴가 블로그에 글을 쓸 때 script 태그를 넣으면 저장할 수 없다고 나오네요. -_-

스노코땅 A4 WIDE 풀컬러 버전 도착

아무래도 여름이 되다 보니까 넷북이 덥겠구나, 라는 생각이 들어서 받침대라도 시원한 거 하나 해주자 라는 생각에 구입한 스노코땅 A4 WIDE 풀컬러 버전이 도착했습니다.

개인적으로 팬 달린 노트북/넷북 받침대를 싫어하기에 선택한 제품인데, 스노코라는 이름 그대로 알루미늄 패널을 절삭해서 약간씩 사이를 띄워 만든 물건이죠. 코미케 등의 행사 등을 제외하면 온라인으로만 판매하던 것인데, 요즘엔 오프라인 상점에서도 판매를 시작한 듯 하더군요.

[#M_more..|less..|

상자 앞면은 이렇습니다. 옆에 있는 건 전용 고무 패드. 사실 이 캐릭터의 이름은 알루미땅으로 스노코땅의 언니죠. 스노코땅은 좀 더 작은 사이즈의 제품들에 그려져 있습니다.



상자 뒷면. 어떤 물건인지 심플하게(?) 보여주는 그림이 그려져 있습니다.



상자를 열면 간단한 메시지+상품응모권과 만화로 그려진 설명서가 보입니다.



제품 전면. A4 WIDE에는 풀컬러 이외에 단색 일러스트 버전이나 일러스트가 없는 것도 있습니다만, 제가 가진 넷북과 어울리는 건 역시 이쪽이라고 생각해서 구입했습니다.



뒷면. 워낙 단순한 제품인지라 특별히 적을만한 건 없네요. 무게도 가볍습니다.



만화로 그려진 취급설명서. 하지만 공식 홈페이지의 FAQ가 더 정보량이 많고 도움이 되는 듯한 건… ^^



취급설명서 내부. 저 노란머리 캐릭터가 스노코땅이죠.



취급설명서 뒷면.


넷북을 올려놓고 한장. 사실 넷북에 맞는 사이즈의 제품도 있습니다만, 일부러 큰 것을 골랐습니다. 어차피 방열대는 들고 다닐 생각은 별로 없고, 집에서만 쓸 생각이니 범용성을 생각해서… 그러고보니 스노코땅 중에는 PS3를 겨냥해서 만든 제품도 있는데, XBOX360용은 따로 없다는 게 일본에서의 엑박 지위를 보여주는 듯. -ㅅ- (뭐, 대강 사이즈 맞는 거 쓰면 되긴 합니다만)_M#]
일본에서는 예전부터 꽤 많이 팔려나간 듯… 중소기업인 제조회사 입장에서는 생산적인 측면이나 세일즈적인 측면에서도 괜찮은 아이디어를 실현시킨 듯 합니다.

NOT DiGITAL

아이돌마스터 블루레이나 사줘야겠네요.

2ch이나 보고 부화뇌동하는 일부 사람들 꼴보기 싫어서라도 아이마스 블루레이 사줘야겠네요. 😛 애니도 끝까지 잘 뽑혀 나올 것 같으니…

그러니까 몇 번 포스팅하기도 했습니다만 아이마스2에서 제가 비판하는 점은 크게 2가지죠. 첫번째가 발매 이전부터 누누히 이야기했던 류구코마치+리츠코의 NPC화. 이건 정말 지금까지도 제작진의 의도를 모르겠어요.;; 제 이전 글들 보시면 아시겠습니다만, 전 쥬피터는 어떻게되든 좋았다는 입장이었고요. 솔직히 남캐 좀 나온다고 게임 못할 멘탈이면 아무것도 못하죠. 그리고 플레이해보면 알게 되는 거지만 쥬피터 이놈들은 비중도 작고, 결국 유쾌한 바보들이라 오히려 재미있었고.

그리고 두번째가 게임 플레이 후 아쉬웠던 스토리의 고착화로 인해 모든 캐릭터들의 전개가 비슷해져 버린다는 점. 이 두가지를 제외한다면 2는 잘 만든 게임입니다. 다만 기존 팬들은 첫번째 문제에 대한 마음의 정리를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2에 대한 입장이 서로 다를 거고 말이죠.

그런데 애니메이션에 대한 제대로 된 비평이 아니고, 제대로 알지도 못하는 사람들이 2ch 마츠리에 놀아나서 이러쿵저러쿵하는 거 보고 있자니 짜증이 나서 말이죠. 예전 칸나기 때도 그렇고, 전에 한 번 언급한 것도 같은데 ef의 농구붕가 건도 그렇고 이런 식의 ‘모르면서 설치는’ 거 정말 꼴불견인지라.

뭐랄까 비유하자면 ‘야구 응원팀의 삽질때문에 조낸 까고 있는데, 개뿔도 모르는 사람이 나타나 무턱대고 응원팀 욕하는 거 보는 기분’?(먼산) 아오, 내 새끼들은 까도 내가 깐다고.

어차피 라이브 때 모인 인원이라던가 애니 퀄리티를 보면 블루레이 판매량은 나쁘지 않을 것 같지만, 그래도 짜증나서 블루레이 판매량이나 보태줘야겠습니다. 어차피 앨범들이야 사고 있었고.

NOT DiGITAL

PS. 그러고보니 1화 방영후에 P가 등장했다고 뭐라 하는 사람들 보고 벙쪘습니다. 아니, 초기 드라마 CD들부터 각종 코믹스들까지 공식 작품들에 캐릭터로서 프로듀서가 등장한 게 옛날부터 한 두번이 아닌데 뭘 이제와서? 라는 생각도 들고 아이마스 세계관에서 프로듀서 없이 제대로 2쿨짜리 애니메이션을 만들 수 있다고 생각하는 건가? 라는 생각도 들고요.

World of Tanks 근황

여전히 여러가지 게임을 손대고 있습니다만, 요즘 가장 꾸준히 하고 있는 건 역시 WOT인 것 같습니다. 얼마전에도 근황을 적었습니다만 그 사이에 또 여러 장비 도입과 인원 이동/변동 등이 있었기에 다시 적어 봅니다.

그러고보니 아이디도 안 적었었는데, 북아메리카 서버의 NOT_DiGITAL 입니다. 현재 Achievements 현황은 아래와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여전히 평범한 Achievements네요. Defender 취득한 상황은 좀 재미있는데, 아군의 점령이 적보다 빨라서 승리가 확정된 시점에서 종료 직전에 hummel로 적 위치도 모른 채 아군 진지 근처에 한 발 날린 게 그대로 명중, 격파해서 취득하게 됐죠. 당시 채팅창에는 lol의 폭풍이…(먼산) 그나저나 제가 꽤 극적으로 아군을 승리로 몰아가는 경우는 자주포나 돌격포/구축전차로 플레이할 때가 많은 듯… Invader도 2개를 아마 SPG 플레이 시 취득했을 겁니다.(먼산)

전체적으로 신규 차량 도입 및 퇴역이 이루어지면서 인원 이동도 이루어졌습니다. Löwe, Tiger II, Jagdpanther, GW Panther, KV-1S, KV-3 등의 도입과 함께 VK3601(H), StuG III, Grille, KV의 퇴역이 이루어졌습니다. 해당 차량 및 승무원 스샷은 아래에…
[#M_ more.. | less.. |








_M#]
미국 TD 계열도 키워볼까 하는 생각도 슬슬 들기는 하는데, 지금 돌리는 10대도 적은 숫자가 아닌지라 참고 있습니다. 무엇보다 새로 도입한 차량들을 키우느라 프리 경험치가 바닥을 보이고 있어서 말이죠. ^^

NOT DiGITAL

잡담, 잡담, 잡담…

뭐랄까, 회사 업무에 치이고 몸 상태도 별로고 하다보니까 블로그에 글을 올리지 못하고 있네요. 허접한 글만 올리건만 그 글을 쓰는데에는 꽤 시간을 잡아먹는 타입인지라 영… -_- 일단 짤막짤막한 이야기들을 조금 써보죠.

WOT는 Tiger II도 타고 KV-3도 타고, GW Panther가 바로 코 앞이고 그렇습니다. 페르디난트나 판터는 좀 더 기다려야 할 듯 하고요. Löwe는 정말 짤짤이로는 최강인 듯. 아무리 삽질을 해도 수리비와 탄약 제외하고 2만 이상은 벌어주고 잘만 하면 10만 넘게 버는 경우도 수두룩… 그나저나 그저께는 상대편에 Panzer_schwestern이라는 아이디가 있었는데 99% 한국인이겠죠.(먼산)

토리빵은 정말 새 빵셔틀 하는 이야기였네요.(…) 그런데 작가가 여자라는 건 표지를 볼 때는 전혀 몰랐습니다. 첫 페이지에 오빠 라는 단어가 나와서야 알았네요. 이름이 여자긴 했는데, 작가 이름은 신경 안쓰고 봤기 때문에… 아무튼 재미있게 봤습니다.

철도 오타쿠는 아니지만 레일러는 사보고 있지요. 언젠가는 다룰 거라고 생각했는데 철도 관련 게임 연재 기사가 있더군요. 역시 스타트는 전차로 Go! 시리즈. 그러고보니 스팀 세일 기간 중에 구입한 게임 중에 RailWorks가… DLC는 독일 철도 위주로…

타카스기가의 도시락이 정식 발매되었더군요. 이전부터 보면서 ‘좋긴 한데 국내에 발매되면 잘 팔리려나’ 라는 생각이 들던 작품인지라 한국에서의 판매량이 궁금합니다.

효우게모노는 좋은 의미에서 예상을 빗나간 작품이었네요. 꽤 마음에 들긴 했는데, 후속권들의 이야기는 어떨런지…

VARIABLE FIGHTER MASTERFILE 시리즈는 대강 예상했던 대로의 구성과 내용이었습니다. 마크로스를 좋아하고 항공잡지나 관련 서적을 보고, 프라모델을 하는 사람 정도가 스트라이크존일 듯… 나중에 이 시리즈도 따라 포스팅해봐야겠네요.

이식판이 아주 제대로 배신했던 노 모어 히어로즈 이긴 한데, 그래도 레드 존 에디션은 예약해두었었습니다. –; 그런데 생각보다 평이 괜찮은 듯 해서 오히려 미묘한 이 기분….(….)

이거 갖고 싶네요. 사실 모에 상품에는 관심이 없는데, 지금 가지고 있는 이타 넷북에는 이런 냉각대가 어울리겠다 싶어서 말이죠.

NOT DiGITAL

스마트폰 데스크탑 커스텀 1차 완료

스마트폰을 구입하자마자 든 생각이 기왕이면 좀 더 취향에 맞는 데스크탑으로 변경해서 사용해보자는 생각이었습니다. 마침 안드로이드폰은 이런 쪽으로 꽤 자유도가 높기도 하구요. 그래서 여기저기 검색하면서 조금씩 수정해가다가 우선 일단락을 지었습니다.

제 스마트폰의 화면 구성은 아래와 같습니다. 언제나 그렇듯이 누르면 커집니다. ヽ(*゚д゚)ノカイバー
사용자 삽입 이미지AMOLED로 쨍하게 보이도록 설정해놓은 컬러인지라 캡쳐하니 붉은색은 죽어버리고 다들 좀 밋밋해졌군요. 사실 처음에는 이런 스타일이면 프로그램 개수에 비해 타일이 모자라지 않나, 라는 생각도 했는데 여러 애플리케이션이 필요한 카테고리는 폴더식으로 관리하면 되니까 상관없더군요. folder organizer를 참 유용하게 사용했습니다. 프로그램 추가나 카테고리 변경도 간단해지고요.

아무튼 상당히 마음에 들게 만들어진지라 전체적인 틀은 계속 유지하면서 마이너 체인지 정도만 계속 이루어질 듯… 회사에서는 사람들이 제 폰 화면을 보더니 ‘….원형이 하나도 안 남았잖아.’ 라고 하더군요. -ㅅ-

NOT DiGITA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