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ED FOR SPEED HOT PURSUIT

원래는 요즘 플레이 중인 게임 근황에 대해 적고 있었는데, 생각보다 길어져서 일단 나중에 완성하기로 하고 시리즈 최초로 플레이하게 된 니드 포 스피드 핫 퍼슛에 대해 짧게 적어보죠.

일단 남자의 동영상 2개 부터…


사실 전 니드 포 스피드 시리즈를 거의 플레이하지 않았습니다. 제가 아케이드 쪽에 치우친 레이싱 게임과는 상성이 별로 좋지 않다는 점이 가장 컸던 듯 하네요. 그러다보니 아예 시리즈 전체에 대해 관심이 없었는데, 요즘 아무 생각없이 밟아대는 게임도 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문득 들어서 말이죠.(먼산)

그리고 그런 와중에 핫 퍼슛을 선택하게 된 이유가 위의 동영상들 때문이었죠. 경찰이 되서 추격하는 플레이가 가능하다는 것 때문이었습니다. 스트리트 레이싱이나 추격으로부터 도망치는 플레이도 재미있지만, 개인적으로는 패트롤카로 추격하는 게 가능한 게임이 나와줬으면 하는 생각이 어릴 적부터 있었거든요.

그래서 EA 스토어에서 구입 후 다운로드 후 플레이를 하고 있는데, 상당히 재미있네요. 주로 싱글 경찰 플레이를 하고 있는데 시원시원하게 달리거나 범법자들의 차를 박살내는 재미(…)가 쏠쏠합니다. 현실성 따위 신경 안 쓴다 라는 마인드가 대놓고 보이는데 그게 스트레스로 작용하는게 아니라 플러스로 작용하기 때문에…

일단 멋진 것이 Seacrest County의 재정 상태. 처음엔 평범하고 무난하게 포드 크라운 빅토리아로 가는 듯 하지만 바로 고급 스포츠카와 슈퍼카들을 경찰차로 척척 지급해주는 멋진 지자체입니다.(…) 게다가 니트로는 기본 장착에 차량이 부서지는 것도 전혀 개의치 않는 대인배. 물론 경찰차가 무슨 전차 급으로 튼튼하긴 합니다만 말이죠. 🙂

거기다가 체포 방법이 일단 차를 깨부순다, 라는 호쾌한 방식이 기본이라 들이 받기, 스핀하게 만들기, 스파이크 깔기, 로드 블럭 설치, EMP, 헬기 지원 요청 등등. 결국 용의자의 차를 박살내서 더 이상 못 달리게 만든다는 게 기본 행동 방식. 그렇게 용의자 차가 박살나고 굴러도 생명에는 지장이 없고 멀쩡한 걸 보면 이 동네는 뭔가 특별한 기운이 있는 겁니다. 법원도, 경찰도, 주민들도, 심지어 도주자들도 모두 대인배인듯. 🙂

여러모로 재미있게 플레이하고 있습니다만 좀 아쉬운 점도 있는데 가장 큰 것이 리플레이 모드의 부재입니다. 레이싱 게임의 재미 중 하나고 특히 이 게임 같은 스타일의 작품이라면 정말 필수적이라고 생각하는데 말입니다. 사진 찍을 때도 유용하고… 특히 저처럼 운전석 시점을 고집하는 사람들은 3인칭으로 다시 본다는 것이 또 하나의 즐거움이기도 하고요.

구입 전에 좀 망설이기는 했지만, 실제로 플레이해보니 만족스럽네요. 멀티도 나름 재미있을 듯 한데(4:4로 레이서와 경찰 플레이) 아직은 손을 안대고 있습니다.

NOT DiGITAL

PS. DLC로 어느 날 Seacrest County PD에 교환 연수차 도쿄 보쿠도서 소속 교통과 여경 2명이 낡은 혼다 투데이와 오는 이야기가 있으면 좋겠다는 망상을… 처음에는 낡아빠진 혼다 투데이를 보고 비릿한 웃음을 짓던 Seacrest County PD 경찰들이었지만 폭발하는 니트로의 힘으로 서로 우정과 정열을 불태우게 되고 합심하여 대규모 스트리트 레이싱을 박살내게 되는데….(두둥)

이 개새끼들이 또 지랄이야

1. 북쪽 개새끼들이 또 시작하는군요. 이번에는 더욱 더 강력한 대응을 했어야 한다고 봅니다. 뻔히 간보고 있다는 게 보이는데…

기본적으로 미친 개새끼가 날뛰는 걸 그냥 넘어가서는 절대 안됩니다. 더군다나 이런 상황에서 어영부영 넘어갔다가는 정말로 만만하게 보여서 점점 크게 당하게 될테니 경고 차원에서도 기어오르지 못하게 해줘야 한다고 보는데… 이미 6시간이 지난 후이니. 분위기는 역시나 고자되기로 가는 것 같군요. 뭐, 독이 든 성배를 들 자신도 없고, 정책 실패를 인정할 용기도 없고… 예상대로긴 합니다만.
 
가능성은 크지 않다고 보지만 재도발 해올 경우 강력한 대응을 해야 한다고 봅니다. 왼쪽 뺨을 맞았으면 반신불수는 아니더라도 상대방 손목 정도는 날려버려야 하는게 국제 관계.


2. 그리고 지금 홍어 운운하면서 날뛰는 개새끼들. 이런 새끼들이야말로 확실한 북한의 스파이들이죠. 저런 짓거리가 누구에게 도움이 되는 가는 뻔하니까요. 이런 개새끼들은 철저히 조사해서 조져둬야 한다고 봅니다. 정말 큰 위기 상황이 벌어졌을 때 암세포로 작용할 놈들이니까요.

NOT DiGITAL

CALL OF DUTY BLACK OPS

싱글을 클리어하고 멀티 플레이 레빌 9 시점에서 콜 오브 듀티 블랙 옵스에 대해서 우선 짧게 적어보죠.

– 발매 전부터 이야기되던 전장 고증 부분은 뭐 그냥 포기하면 편합니다. 그리고 사실 나중에 가면 별로 신경도 안 쓰게 되어 버립니다.(…)

– 전체적으로 이 게임은 영화의 방법론을 따라가고 있다고 보는 게 맞을 듯 합니다. 편집 방식도 그렇고,  스토리와 그걸 전개하는 방식 자체도 말이죠. 시나리오 라이터 부터가 배트맨 비긴즈와 다크 나이트의 스토리를 맡았던 데이빗 사뮤엘 고이어 이기도 하고요.

– 위와 맞물려서 최근의 콜 오브 듀티 시리즈가 보여주던 ‘영화같은 FPS’ 라는 점에 있어서는 시리즈 중 가장 극에 달했다고 볼 수도 있겠습니다. 개인적으로 이제 COD 시리즈에는 이런 부분을 즐기는 게 낫겠디 싶어서 괜찮았네요.

– 이렇다보니 작중에서 영화적 과장이나 그런 부분들이 종종 보입니다. 그리고 WAW에서도 보여줬던 실제 스틸 사진과 영상을 이용한 교차 편집은 더욱 더 MTV 스러워졌습니다.

– 어쨌거나 시대적 배경에 대해 알고 있으면 더 재미있는 건 사실입니다. 피그만 침공을 포함한 미국-쿠바 간의 알력이라든가, 베트남 전쟁(특히 MACV-SOG 관련 등), 프로젝트 MKULTRA 라든가 냉전 시기, 케네디 대통령과 맥나라마 장관 등등…

– 사실 가장 할 이야기 거리가 많은 건 스토리와 그 전개 등일텐데, 이건 말하면 바로 대형 네타바레가 되어 버리는지라… 결국 이미 플레이해본 친구나 지인들과나 신나게 떠들 수 있을 듯….;;

– 멀티 플레이는 일단 지금까지 느낌은 괜찮네요. 메달 오브 아너의 멀티를 몇 번 들어가본 후 다시는 가지 않는 것과는 대조적.(먼산) 다만 리스폰 위치 문제는 좀 개선해줘야 할 듯 합니다. 리스폰 직후 서로 총질해대거나 대기하고 있던 상대편에게 얻어 맞아 죽는 경우가 종종 있으니….-ㅅ-

– 재미있게 플레이했습니다. 사실 개인적으로 COD 3의 이미지가 별로여서 WAW가 괜찮았어도 왠지 불안한 느낌이었는데 말이죠.

NOT DiGITAL

방금 깨달은 무서운 사실.

헤일로 1, 2를 클리어하면서 플라즈마 챠지 샷을 쓴 적이 한 번도 없다는 사실을 문득 깨달았습니다.(…)

NOT DiGITAL

PS. 헤일로3, 헤일로 ODST, 헤일로 REACH 등등 시리즈는 족족 구입하지만 클리어는 안 하다가 결국 요즘 3개를 동시 진행하는 상황이 벌어졌습니다. -_- 아껴 먹다가 결국 게임의 산에 파묻히고, 나중에 발굴하는 식. 그런데 3, ODST, REACH에서도 플라즈마 챠지 샷은 잘 안 쓴다는 사실.(…)

PS2. 헤일로 워즈 할 만 한가요?

우주 전함 관련 잡담

– 개인적으로 꼭 제품화가 되어줬으면 하는 픽션 상에 등장하는 우주 전함 중 하나가 헤일로 시리즈의 UNSC 함정들입니다. 헤일로 시리즈의 UNSC 장비들의 디자인이 전체적으로 상당히 취향에 맞는 편이긴 합니다만, 클래스와 상관없이 디자인이 공개된 함정들의 경우 한결같이 하트에 직격인지라 말이죠. 궤도 상의 플랫폼 등도 그렇고요.

인기가 높은 시리즈니만큼 제품화가 될 가능성이 없지는 않을 듯 하다는 게 희망인데, 과연 어떨지… 워낙 이런 류의 전함들의 경우 마이너한 아이템이기도 하고 제품화가 쉽지 않은 물건들이니 말이죠.

그나저나 작중의 전개 덕분에 이름이 밝혀진 함정들 대부분이 완파, 혹은 중파되어 버린 상황인지라 눈물이 앞을…. OTL

HALOPEDIA에 각 함정들에 대한 상세 데이터는 물론이고 공개된 디자인이나 작중 등장 모습 등도 정리가 되어 있어서 편리하네요. >.</

MATARAEL님 덕분에 이브 온라인에서 공식으로 Create A Starship 컨테스트라는 걸 개최했다는 걸 알게됐습니다. 데비앙아트에 관련 투고작들이 올라와 있는데, 훌륭한 작품들도 많이 보이고 마음에 드는 디자인도 꽤 있네요. 개인적으로는 역시 직선이 강조된 디자인들이 좋습니다.

http://browse.deviantart.com/contests/2010/eveonline/

– 건담 시리즈에서는 사실 그리 마음에 드는 함정 디자인이 많지 않습니다. 단, 마젤란급과 살라미스급, 라 카이람급과 크랩급은 굉장히 좋아하지요.

– 그러고보면 킬존2에 등장하는 지구군의 함정들도 마음에 드는 디자인이었습니다. 🙂

– 이젠 고전 영화인 에일리언2에 등장하는 U.S.S Sulaco도 참 멋졌죠. 출연 분량은 정말 안습이었지만요.(….)

NOT DiGITAL

6870 도입 완료.

요즘은 이런저런 일도 있고, 피곤하기도 해서 블로그에도 별 신경를 못 쓰고, 다른 분들 블로그에도 잘 다니질 못하고 있었습니다. 과연 언제 정상 궤도로 돌아갈런지… -ㅅ-

58XX대는 그냥 건너 뛰었습니다만, 6870이 나왔길래 도입해봤습니다. 그런데 4890을 꽤 오래 썼다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2009년 6월에 구입했으니 1년 5개월 정도 사용한 셈이네요.;; 이 4890은 제 메인컴에서 뽑혀나온 부품들이 언제나 그렇듯이 동생에게 공여될 듯 합니다. 동생 컴퓨터의 파워가 버텨줄지는 모르지만요.(먼산)

이번에 구입한 제품은 XFX AMD Radeon HD 6870 D5 1GB. 당분간 사용해봐야 성능이나 이런 면의 만족도가 나오겠습니다만, 일단 4890보다 적은 발열과 적은 전기 소모량은 실현해줄 것 같아 기대하고 있습니다.

정작 CPU는 3.0으로 오버한 켄츠 할아범을 죽어라 쓰고 있는데, 여전히 딱히 바꾸고 싶은 생각이 나지 않게 만드는 게 무섭다능… 아니, 정말 켄츠 할아범은 명품 중의 명품이라구요. 다른 부품들에 비하면 CPU가 너무 처지는 게 아닌가 싶은 생각도 듭니다만 당분간은 그대로 쓸 생각입니다.

그러고보면 타카미치의 카메라 리스트에 대한 글을 쓰고 싶었는데, 어쩌다보니 그래픽 카드 이야기가… 뭐, 그건 나중에 간단히 써보죠.

NOT DiGITA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