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ames Of War

요즘 새로 손대고 있는 물건이 있는데 바로 Flames Of War 입니다. 뉴질랜드의 배틀프론트사에서 제작한 테이블탑 미니어쳐 워게임이죠. 미니어쳐 워게임이란 말 그대로 미니어쳐를 주된 컴포넌트로 사용하는 워게임으로, 한국에서 가장 널리 알려진 것이라면 역시 워햄머 시리즈일까요.

플레임즈 오브 워 같은 경우는 2차대전을 다룬 게임으로 1/100 스케일의 미니어쳐를 사용합니다. 일단 오늘 2nd edition 룰북과 새로 발매된 인텔리젼스 북인 Fortress Europe이 도착했고, 그 이전에 구입해 놓은 몇몇 미니어쳐가 있지요.

현재 제가 구상중인 아미는 2차 대전 후기의 독일군, 그 중에서도 육군 그로스도이칠란트 기갑척탄병 사단 휘하를 생각하고 있습니다. 다만 기계화가 잘 된 편제다보니 차량이 많이 필요하다는 점이라든가, 독일군인지라 개별 유닛당 잡아먹는 포인트가 크다던가 하는 어려움이…(먼산)

미니어쳐 게임이 모두 그렇습니다만, 자신의 부대 유닛은 모두 자기가 완성시키고 색칠까지 해줘야 하기 때문에 기본적으로 오피셜 게임이 가능한 단위라고 할 수 있는 600포인트 부대 구성하는 것도 쉽지 않지요. 만약 포병을 쓰고 싶다면 해당 유닛 외에 관측 유닛이라든가 기타 등등도 추가되어야 하는 등의 현실에 맞춘 제약을 지켜야 하기 때문에 더더욱 그렇고요. 그 외에도 각종 부가 도구들도 많이 필요한지라… OTL 즉, 돈과 시간과 노력이라는 3박자가 모두 맞아야 하는 장르인데, 그게 나름대로 또 매력이니 말이죠.

일단 룰북 숙지와 유닛 제작을 조금씩 진행해나갈 생각입니다. 과연 실전을 뛰게 되는 날이 언제 올지는 모르겠습니다만….^^; 이런 경우 친구 중에 같이 하는 사람이 있으면 좋긴 한데, 역시 안모군을 꼬셔야 할까요. 안모군이라면 분명 소련군을 선택할테니 금상첨화.(…)

NOT DiGITAL

빨리 뜨길 잘 했지.

– 요즘 들어 부쩍 저 생각이 든단 말이죠. 돌아가는 모양을 보니 이제 디마케팅을 염두에 두고 있는 듯… 좀 있으면 완벽한 포위섬멸전을 볼 수 있을 듯 합니다. 😛 이제 갸들은 별 하나 더 달겠군요. 이제 몇 개 째인지… 역시 폼으로 커뮤니티 버스터 라는 닉네임을 가진 게 아니라니까요.

뭐, 그 동네야 이제 친구나 지인들이 있기 때문에 자주 들르는 곳일 뿐 어찌돼든 별 상관없지만요. 될대로 되겠죠.


– 뉴스를 보고 있으면 깔 게 너무 넘쳐나서 머릿속으로 돌리고 있다보면 알아서 지쳐 버리게 되더군요. 이젠 국개론의 열렬한 지지자가 될 수 있을 듯한 기분이랄까요. 하아.

정말이지, 케세라세라.

NOT DiGITAL

龍骨 도착…그리고 충격과 공포;;;

오늘 도착한 택배 상자들 중에는 타나카 쿠니히코의 화집 龍骨이 있었습니다. 이전에 포스팅했었듯이 이 화집은 무려 2002년 5월 경에 화집을 낸다는 공지가 나온 후 지금까지 발매연기되다가 이제야 세상에 나오게 된 책이죠. OTL

요즘 왠만한 택배 상자들은 그대로 쌓이고 있습니다만, 일단 책이니 개봉.
사용자 삽입 이미지일단 튀어나오는 배송용 케이스. 어디까지나 배송용이기에 이 상자에 흠집이 가거나 더럽혀져도 그 어떤 배상도 하지 않는다는 문구가 친절하게 박혀 있군요.(…) 그리고 이 상자를 벗기면,
사용자 삽입 이미지이런 내용물들이 나옵니다. 광고 유인물 한장과 초회판 특전인 용골 회상도록, 그리고 본책입니다. 본책은 공지된대로 플라스틱 케이스에 담겨져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그리고 이것이 무려 거의 6년 반만에 발매된 화집 용골 입니다. OTL 이것으로 세상을 파멸로 이끄는 봉인 하나가 해제되었습니….(…어이)

일단 수록된 그림은 최근 것 보다는 예전 그림들이 주종을 이루고 있고, 아무튼 타나카 쿠니히코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탐을 낼만한 책이지요. 그런데 왜 제가 제목에다 ‘충격과 공포’라고 썼느냐 하면 그건 동봉된 광고지 때문입니다.

….지상통판으로 한정 발매되는 화집이 2권 나온댑니다. OTL 호비 재팬 SIDE의 龍骨:紅琥珀와 아스키X미디어 웍스 SIDE의 龍骨:碧瑠璃 로 각각 48페이지, 하드커버, 1500엔. (….)

정말 목구멍까지 ‘니마! 매너염!’ 소리가 올라오면서도 이걸 어떻게 구할까 생각하고 있는 저 자신이 있는 것을 보게 되지요. ….세상엔 꿈도 희망도 없습니다.(먼산)

NOT DiGITAL

…이젠 택배 상자가 쌓이고 있구나. OTL

오늘 기다리던 야마토 1/60 디스트로이드 토마호크가 도착했지만, 상자 개봉은 엄두도 내지 못하고 있습니다. 하기야 수많은 A3 시리즈 라든가 다이캐스팅 전투기 모형들이라든가 레고라든가 프라모델들이라든가 상자도 개봉 못한 것들이 무수하니까 이건 색다른 일이 아닙니다만….

문제는 요즘 택배 상자로 쌓이고 있는 물건들이 늘어나고 있다는 것이죠. OTL 아무래도 개봉하면 비교적 튼튼하고 쌓기 좋은 택배 상자인 채로 두는 것보다 보관이 힘들어지는지라 하나 둘 쌓이기 시작한 것이 이제는….;;; 그러다보니 이제 어느 상자가 뭔지 알기도 힘드네요.

사실 택배 상자만 개봉했을 뿐이지 쌓여가던 건 이전부터 이어져 온 일이긴 합니다만, 이렇게 된 가장 큰 원인은 공간 문제입니다. 아무래도 전시 공간이 턱없이 부족하다보니 프라모델은 요즘 만들 엄두도 못내고 있고, 이건 레고도 마찬가지. 메카닉 피규어들이라든가 다이캐스팅 모델도 사정은 마찬가지인지라 악순환이 계속 되는 거죠. 그나마 책과 음반들은 도착하면 곧바로 개봉하고 있지만, 이것들도 탑을 쌓고 있기는 마찬가지. -ㅅ-

아무튼 이 고리를 끊긴 해야 하는데…. 그래서 마음을 굳게 먹고 올해 가기 전에 고토부키야제 아머드 코어 넥스트 HOGIRE와 3호 돌격포 1대씩은 만들겠다고 다짐하고 있습니다. 지켜질지는 의문이지만….

하지만 조금은 전망이 밝은 것이 우리의 리만 브라더스 덕분에 앞으로는 쌓이는 물건이 줄어들 거라는 거죠. ‘씨X, 존내 고맙다. ㅇㅁㅂ ㄱㅁㅅ ㅅㅂㄹㅁ’ 라는 말이 절로 나오네요. 아니, 취미 생활에 들일 여력이 줄어드는 것 정도는 참아줄 수 있겠지만, 먹고 사는 문제가 X판되고 있는 거 보면 정말 욕이 튀어나옵니다. 요즘 대기업들도 다들 회사 분위기가 X판되고 있는 상황인지라.

이런 상황에 대한 진정제로서 Flames of War에 관심을 가지고 있습니다. 뉴질랜드의 배틀프론트사에서 내놓고 있는 2차 대전 미니어쳐 게임이지요. 이미 2nd 룰북과 인텔리젼스북을 본사에 주문했고, 조금씩 아미 구성을 해나갈 듯… 그리고 안모군을 꼬셔서 끌어들일 생각입니다. 전 독일군을 생각하고 있고, 안모군이 만약 한다면 보나마나 소련군을 선택할테니 참 잘 맞는 상대지요.(…)

NOT DiGITAL

島田フミカネ ART WORKS, MUV-LUV ALTERNATIVE TSF CROSS OPERATION 『トータル・イクリプス』&『TSFIA』総集編 Vol.1

島田フミカネ, 島田フミカネ ART WORKS, 2008, 角川グループパブリッシング

동인 시절부터 일부 사람들에게 뿌리깊은 인기를 모으고 있던 시마다 후미카네의 첫 화집입니다. 내용은 요즘 주력으로 활동하는 스트라이크 위치즈 관련 일러스트들이 약 절반 가량을 차지하고 있고, 그 외 나머지는 동인지나 각종 매체에 수록됐던 일러스트들이 차지하고 있습니다. 스트라이크 위치즈 관련을 제외하더라도 메카무스메 등 대부분은 소녀+메카를 소재로 한 일러스트들입니다.(사실 그게 당연한 거죠. ^^) 다만 판권 문제인지 스카이 걸즈와 무장신희 관련 일러스트는 제외되어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예전부터 꽤나 좋아하던 일러스트레이터인지라 이번 첫 화집 발매는 여러모로 반가운 일이었습니다. 다행히도 환율 크리 전 가격으로 구할 수 있었기에 기쁨은 두배.(ㅇㅁㅂ ㄱㅁㅅ ㅅㅂㄹㅁ)

중간에 시마다 후미카네의 짧은 인터뷰가 수록되어 있고, 페이지수는 약 110페이지 정도. 화집으로서 그렇게 얇은 편은 아닙니다만, 팬으로선 좀 더 볼륨이 있었으면 하는 바램은 어쩔 수 없는 것이겠죠. 수록된 일러스트들의 크기는 1~2페이지를 꽉 채우는 시원한 크기의 것들부터 한페이지에 몇장씩 수록되는 것들 등 다양합니다. 좀 더 시원한 편집이 됐으면 싶은 느낌도 있지만 한편으로는 크게 할 필요가 없는 것들도 많은지라 이 부분은 패스.

아무튼 시마다 후미카네의 그림을 좋아하시는 분들이라면 일단 구입하고 생각해야 할 책이겠습니다. 다음 화집이 언제 나올지는 아무도 모르는 일이니 말이죠. ~.~

TECH GIAN編集部, MUV-LUV ALTERNATIVE TSF CROSS OPERATION 『トータル・イクリプス』&『TSFIA』総集編 Vol.1, 2008, エンターブレイン

타이틀에서도 보이듯이 TECH GIAN에서 연재된 MUV-LUV 토탈 이클립스와 호비 재팬에서 연재한 TSFIA의 합동 총집편입니다.  전체적인 내용은 다음과 같습니다.

– 세계관, 전술기 설정
– 토탈 이클립스 총집편
– 토탈 이클립스 사이드 스토리(타리사)
– TSFIA 총집편
– A3 카탈로그(세컨드 시리즈와 한정판들까지)
– A3 개조강좌
– A3 크리에이터 인터뷰

기본적으로 잡지 연재물의 총집편이지만 상당히 볼만합니다. 특히 저처럼 연재물을 띄엄띄엄 본 사람들이라면 더욱 그럴테고 말이죠. 스토리 자체는 상당히 간단히 실려있지만, 이건 소설판을 보면 되는 일이겠고…

앞서도 썼지만 총집편으로서도 수준이 높은 편이고, 수록되어 있는 각종 설정들도 잘 정리되어 있는 편이군요. 큰 판형 덕분에 비교적 시원한 컷으로 볼 수 있다는 것도 좋은 점이겠구요. 이미 알려져 있는 정보들이 대부분이라는 점을 인식하고 구입한다면 시리즈의 팬에게는 꽤 괜찮은 선택일 듯 합니다. 개인적으로는 Vol.2 역시 느긋하게 기다리는 중입니다.

NOT DiGITAL

聖☆おにいさん 1~2

中村 光, 聖☆おにいさん 1~2, 講談社, 2008


이 작품에 대한 소문은 가끔 듣기는 했습니다만, 실제로 보지는 못했었죠. 그러다가 얼마전 안모군과 만나서 식사하던 도중에 고맙게도 1권과 2권을 빌려줘서 볼 수 있었습니다.

일단 결론부터 말하자면, 정말 오랫만에 재미있는 개그만화를 봤다는 기분입니다. 🙂

작품에 대해 간단히 이야기하자면. 붓다와 예수라는 역사상 몇명 안되는 슈퍼스타 두명이 휴가를 옵니다, 하계로.(…) 둘이 일본에 와서는 허름한 단칸방 아파트를 빌려서 생활하는 거죠. 그리고 만끽하는 하계의 서민 라이프….OTL

어떤 작품이든 마찬가지로 취향에 맞아야한다는 조건이 붙지만, 일단 개그 센스가 탁월한데다 생각보다 훨씬 붓다와 예수의 기본 설정에 충실하면서 그걸 작중에 녹여넣는 솜씨가 좋습니다. 그런 부분에서 쿡쿡거리며 터지는 웃음 다수. 즉, 예수와 붓다의 생애에 대한 지식이 있는 쪽이 이 만화는 더 재미있게 볼 수 있을 거라는 거죠.(단, 골수개독 제외)

한국에는 발매가 안 된지라 일어가 가능하신 분들은 한 번쯤 보셔도 괜찮을 듯 합니다. 이야, 개그 만화가 이 정도로 마음에 든 건 동물의사 선생님 이후로 처음인 듯 합니다.(제 안에서 닥터 스쿠르는 개그만화;;;) 여러모로 좋은 만화입니다만, 한국에서는 발매가 되지 않아 많은 분들이 보시지 못한 다는 점이 조금 아쉽군요.

NOT DiGITAL

…이게 도대체 어찌 된 일인지…;;

어제 받아서 방안에 뒀던 택배 상자를 지금에서야 뜯어보고는 깜짝 놀랐습니다. 내용물이 예상했던 것과 완전히 다른 것이라서 말이죠. 사실은 어제쯤 도착하겠다 싶은 택배가 있었기에 받으면서 어디서 보낸 건지도 확인 안하고, 그냥 ‘어라, 이상하게 무겁네’ 라고 생각하고는 방에 뒀거든요.

그리고는 조금 전에야 뜯어봤는데, 새 만화책이 가득 들어있는 겁니다. 따끈따끈 베이커리 라이센스판 26권이 전부 말이죠. -ㅅ- 예전에 앞의 몇권 보다가 말았던 만화인지라 놀라서 받는 사람 주소와 이름을 확인해보니 틀림없이 제 이름이 인쇄되어 있고 말이죠. 그래서 보내는 사람을 확인해보니 대원씨아이 장르소설팀…(….) 그리고 택배전표 밑의 박스에 손으로 쓰여진 ‘기증본’ 이라는 글자…. 점점 사건은 미궁 속으로 빠져들고 있습니다.(먼산)

뭔가 이벤트에 당첨됐다, 라는게 그나마 가장 설득력이 있을 듯 한데 문제는 응모한 기억이 없다는 거. 그리고 관련된 통보나 메일도 없었고 말이죠. 과연 이 책은 어떤 경로로 제게 오게 된 걸까요.

NOT DiGITAL

PS. 까날님으로부터 MSN에서 이야기를 듣고나니 어떤 건지 알 듯 하네요. 예전에 까날님의 ‘일본에 먹으러 가자’와 관련해서 니들북이 인터넷서점에서 했던 이벤트(구매자 중 추첨해서 증정)가 있었는데 그건가 보네요. 이러니 뭔가 응모한 기억이 없을 수 밖에… 그나저나 전 원래 이런 류의 운이 없는 편인데 왠일인지…;;;

대단하다, 대단해.

이전 포스팅에서 한글패치 관련 말입니다. 말 그대로 잡담 포스팅 속에서 지나가듯이 언급하는 걸로 끝내려는 생각이었습니다만, 오늘 해당 블로그에 올라온 포스팅을 보니 이건….

저 포스팅을 보고 딱 떠오르는 생각은 ‘쩐다, 쩔어…’ 라는 거였죠. 이젠 고교교육 정상화 뿐만 아니라 중등교육 정상화도 시급한 시점입니다. 😛

NOT DiGITAL

PS. 저 글이 트랙백된 블로그 중에는 ‘정품 구매는 의무가 아닌 해당 저작물을 즐기기 위한 일종의 기부’라는 덧글까지 등장. 우와, 이건 정말 대단해.

잡담

1.
뭐랄까, 이젠 이 나라에 질려버렸다는 느낌입니다.

작년 말부터 예상은 했습니다만 그 시기가 이 정도로 빨리 돌아올 줄은 솔직히 예상 못 했습니다.

2.
모처에 모 에로게의 한글패치와 관련해서, 제작사가 이미 가이드라인에 타국어든 뭐든 장문 인용을 하지 말라고 못박고 있으니 적당히 그만두는게 좋겠다 라는 이야기가 나왔는데 그거 보고 쫓아온 관련자들 반응이 속된 말로 ‘병맛 쩌는’ 수준이군요.

‘전체 번역이라 인용이 아니다’ 라….(먼산)

한글패치 따위는 한번도 써본 적이 없지만 관련한 이야기는 지인들이나 친구들로부터 꽤 들었었는데(상당수는 부정적인 이야기 -_-) 이런 걸 보고 있으면 뭐… 😛

아니, 그 이전에 어디로보나 불법인 행동을 하면서 왜 그렇게 당당한건지 저로선 이해하기 힘듭니다.

NOT DiGITAL

새로 시작한, 그리고 시작할 게임들

올해 늦은 가을부터 내년 봄까지는 정말 자비심없는 게임의 공습 기간인지라 즐거우면서도 곤란한 나날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그런 와중에 다시 게임 3개가 도착하고 있어서 간단히 포스팅.

일단 만인의 기대주 기어즈 오브 워 2와 레지스탕스 2는 예전 포스팅에도 썼듯이 당분간 보류입니다. 제가 생각해도 좀 어이가 없는 이유 때문인데, 전 아직까지 저 두 게임의 전작을 클리어하지 않은 상태거든요.(물론 가지고 있고 도중까지 플레이했었습니다) OTL 아무튼 1을 클리어할 때까지는 일단 보류해 둘 생각입니다만, 또 모르죠. 언제 생각이 바뀌어 2를 잡고 있을지…–; 아무튼 이 둘을 제외하고 일단은 새로이 세가지 게임이 추가.

– CALL OF DUTY WORLD AT WAR

말이 필요없는 콜 오브 듀티 시리즈의 신작입니다. 이건 플레이할 수 밖에 없죠. 사실 전 인피니티 워드가 제작한 시리즈에 비해 트레이아크가 제작한 3는 낮게 평가하고 있고, 워낙 4가 훌륭한 게임이었기 때문에 좀 걱정이 되기는 합니다만 그래도 할 수 밖에 없는 겁니다. COD니까 말이죠. 🙂

지금까지 태평양 전선을 다룬 FPS 중에 성공한 작품이 없었기에 이번 COD WAW는 과연 어떨까 라는 궁금증도 있고, 좀비 모드도 흥미를 끄는군요. 아무튼 빨리 도착하기만을 바랄 뿐입니다.

– 미러스 엣지

사실 미러스 엣지는 얼마전까지만 해도 관심도 없었고, 당연히 구입할 생각도 없는 소프트였습니다. 하지만 강렬한 콘트라스트에 극히 높은 채도와 명도를 가진 원색의 그래픽이 펼쳐지는 스크린샷과 전투 위주가 아닌 런너가 되어 추격자들을 피해 도심의 지형지물을 이용해 달린다는 컨셉이 갑자기 흥미를 갖게 만들었지요. 결국 데모를 플레이해보고 구입하기로 결정해서 오늘 도착했습니다.

사실 이 게임은 개인에 따라 평가도 호불호도 상당히 갈릴만한 게임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사실 저도 이 게임을 끝까지 플레이한 후 어떤 평가를 내릴지는 미지수고요. 다만 이 게임의 컨셉과 그래픽 디자인적인 측면에서는 상당히 끌리는 게 사실입니다.

그러고보면 멀미하는 분들이 꽤나 나올법한 게임이기도 하군요.(먼산)

– SOCOM CONFRONTATION

소콤 컨프론테이션도 구입할까 말까 망설였던 게임이었는데, 베타 테스트 당시 나름대로 괜찮았었기에 구입했습니다. 블루투스 헤드셋이 이미 있음에도 헤드셋 동봉판을 구입한 건 일단 넘어가고…(아니, 그러니까 동봉된 건 신형이라구요. 신형…;;;) 게임은 오로지 멀티 플레이만 가능한 TPS입니다. PC에서는 이런 컨셉의 게임들이 꽤 있었습니다만, 게임기 쪽에서는 보기 드문 케이스죠.

정식 소프트는 오늘에서야 받아볼 수 있었고, 베타 플레이 때를 생각해보면 멀티플레이 TPS 적인 측면에서 마음에 쏙 드는 건 아니지만, 나름 재미있게 플레이 할 수 있었습니다. 다만 서버와 네트워크관련해서는 꽤나 문제가 많았는데, 이 소프트의 정체성을 생각해볼 때 심각한 문제점이 될 수 있죠. 그 덕에 일부 웹진에서는 서버 안정화 이후 다시 평가를 하겠다라고 할 정도였기도 하고…

일단 오늘 정식판을 플레이한 바로는 서버와 네트워크 상태는 괜찮았던듯 싶습니다만, 이건 좀 더 두고봐야겠군요. 이런 부분들이 이 게임의 평가를 크게 좌우하는 척도가 될 듯 싶습니다.

할 게임은 점점 늘고 있지만, 시간은 역시 한정되어 있는지라 안습인 상황이 계속되고 있습니다.OTL 그나저나 다음 포스팅은 시마다 후미카네 아트웍스에 대해서나 써 볼까요.

NOT DiGITA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