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오브리더즈 14권, 세라복과 중전차 1권

세계 각국에서 밀려드는 레고 더미 및 게임과 함께 책들도 이리저리 밀려들고 있는 가운데, 가장 먼저 완독한 코믹스 2권에 대한 간단한 감상입니다.

伊藤 明弘, ジオブリーダーズ 14, 少年画報社, 2008

이번 14권은 거의 전체가 키쿠시마 치에코의 과거 회상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1960년대~1970년대에 걸쳐 오리지널 카구라가 어떻게 정부 기관과 관계를 맺게 되었는지, 바케네코들과 연결이 되었는가, 그리고 어떻게 최후를 맞게 되었는지 알려 줍니다.

일단 복선 회수 및 세계관 이해, 스토리 전개에 있어선 빼놓을 수 없는 권이겠습니다. 60년대~70년대 당시의 사회 분위기, 당시 커다란 이슈가 되었던 일본 방첩에 대한 무능을 보여주는 사건들과 빅토르 이바노비치 벨렌코의 미그25 망명 사건등을 끼워맞춰나가면서 바케네코들의 조직화와 일본 정부의 대응, 카구라의 변모를 그려나가는 실력은 역시 수준급이고 무엇보다 재미가 있었습니다.

그 외에도 카구라-키쿠시마 가족 관련 이라든가 일본 정부쪽의 움직임, 프로토타입 이리에의 등장, 카구라와 쿠로네코간의 계약 등등 흥미로운 이야기가 많이 나오고, 새로운 떡밥도 많이 뿌려진 14권이었습니다. 일정 부분 의문점들에 대한 해답도 제시되었기도 하고, 앞으로의 전개도 기대가 되는군요.

사실 지오브리더스를 처음 보기 시작했을 무렵 기대랄지, 예상했던 것과는 상당히 다른 벡터를 가지게 된 작품입니다만 그것이 개인적으로는 좋은 방향으로의 오산이었기 때문에 만족합니다.

덧. 오오, 치에코씨는 나의 나루사와에 이은 이 만화 두번째 정상인 캐릭터였습니다. 게다가 카구라 경리 사원으로 있을 때의 모습은 큐트~(…야)

野上 武志, セーラー服と重戦車 1, 秋田書店, 2007

….음, 제목에서 연상되는 그대로의 만화입니다. 노가미의 만화나 동인지가 대다수 그렇듯이 밀리터리 취향이 들어간 좀 바보스러운 그런 만화죠.

한마디로 전차동호회 여중생(당연히 교복은 세일러복;)들이 판터를 타고 전차전을 벌이는 만화입니다. 끝.(아니, 정말로…;) 좀 더 자세히 1권에 수록된 에피소드들을 보면,

– 등교길에 불량 소년이 열심히 돈모아서 산 벤츠(사고 차량, 저가)를 밟고 지나간 일로 인해 원한을 사게 되고, 당 불량 소년의 아니키 일당이 몰고 온 T-55 2대(썩어도 1세대 MBT)와의 혈전을 통해 서로 마음을 열고 친해지는 이야기.(…)

– 전투단을 이끌고 다니는 명문가 로리 아가씨 ‘파이퍼’쨩(취미 : 폭주족 유린)의 Tiger-I과의 싸움을 통해 서로 친구가 되는 이야기.(…)

– 판터를 끌고간 여름의 해변에서 멍청한 남자들의 쉐리던 공정전차와 한판 승부

– 학원제 출장권을 놓고 학생회의 의뢰로 벌어지는 동호회 연합의 학원제 전야 방어전. 밀려드는 스탈린 중전차의 압박. 어둠속의 레오파드2A6는 적인가, 아군인가!(….)

….대충 짐작이 가시겠죠? 대강 3~5권 이내로 완결되지 않을까 싶은데, 완결까지 이 분위기대로 죽 이어가면 괜찮을 듯 합니다. 괜히 아스트랄한 노선 타기 시작하면… -ㅅ- (정체 불명의 레오파드2A6의 전차장 때문에 이런 불안이…–;)

덧. 주인공들이 타고 다니는 건 판터인데 重전차 라는 제목에 대해선 작가가 후기에 언급했더군요. 예상대로 어감 상 그렇게 지었다고…(먼산)
덧2. 1권에는 모 기사단 단장을 빼닮은 학생회장 등장. 하이스쿨 오브 더 데드에 이어서 히라노 코우타가 캐릭터로 등장한다는데(여자 캐러로..;;) 1권에서는 아직 안 보이는 듯?

NOT DiGITAL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

낮에 친구와 놈놈놈을 보고 왔습니다. 휴일 낮이라서 그런지 좌석은 꽉 들어찼고, 관객의 연령대도 비교적 다양하더군요.

일단 감상은 ‘충분히 재미있었다’라는 겁니다. 휴일 낮 시간대에 친구와 함께 재미있게 볼만한 영화였어요. 서사가 약하다는 면이 있긴 하지만, 팬터지스러운 만주를 배경으로 한 출연진들의 액션은 말 그대로 보고 즐기기에 충분한 영화였습니다.

다만 좀 더 넓은 앵글의 사용이라든가, 구도나 연출에서 더 ‘멋진 화면’을 만들어낼 수도 있지 않았을까 싶은 아쉬움이 남긴 하는데 이건 역시 자본이라든가 촬영 여건 상 힘든 부분이 있었겠죠.

그리고 정우성이나 이병현도 맡은 역할을 잘 소화해냈습니다만, 역시 송강호의 능력을 느끼게 해주더군요. 극 중의 이상한 놈 이라는 배역은 이야기상 문제의 원인 및 중심이기도 하고, 영화의 완급조절 역시 맡는 상당히 힘든 역할인데, 그걸 아주 잘 소화해냈습니다.

더해서 개인적으로 앞서 말한 팬터지스러운 만주의 모습과 여러 등장 인물들을 보는 재미도 꽤 쏠쏠했고, 미술적인 측면에서도 눈이 즐겁더군요.

이제 얼마전 아주 저렴한 가격으로 구입해 둔 세르지오 레오네 감독의 THE GOOD, THE BAD AND THE UGLY DVD를 다시 한 번 봐야겠습니다. 🙂

NOT DiGITAL

키보드 딜레마

현재 제가 사용중인 키보드는 3가지입니다.

1. Cherry G30-8000 클릭 (Black)
2. Topre REALFORCE 86키 (Black)
3. PFU Happy Hacking Professional 2 (Black)

네, 전부 쿨하고 멋진 블랙 컬러입니다….가 아니라. –; 최근까지는 체리가 메인이었고, 얼마전 리얼포스를 도입하면서 메인 키보드로 리얼포스를 사용중입니다. 어차피 키보드야 기분내키는대로 바꿔가며 사용중이니 그건 괜찮습니다만, HHK2의 위치가 좀 미묘해져서 말이죠. 리얼포스와는 정전용량 무접점 방식이라는 것도 겹치고… 컴팩트한 건 좋은데, 시뮬레이션 등을 하다보면 아무래도 펑션키라든가 등등 불편하고 말이죠.

그래서 HHK2 PRO를 팔아버리는 게 낫지 않나 싶은 생각이 문득 들기도 하는데, 그러자니 조금 아깝기도 하고 무엇보다 귀챠니즘이 발동해서요. OTL  아마 실컷 고민만 하다가 그대로 3대 체제로 가지 않을까 싶기도 합니다만…(먼산)

그나저나 역시 기계식과 정전용량 방식의 키보드들은 나름대로 맛이 있단 말이죠. 어느 한쪽을 선택하기란 참 힘듭니다. 그에 반해 멤브레인과 팬터그래프 방식은 역시 제게 있어선 논외. 이 쪽이 더 마음에 드신다는 분들도 있지만 저로선 이해가 안가는 일이니 말이죠. ^^;

NOT DiGITAL

LEGO 잡담

– LEGO질(…)을 하면서 고민스러운 때 중 하나는 프리미엄 붙는 모델의 MISB가 손에 들어왔을 때입니다. 전 기본적으로 레고를 구입하면 무조건 개봉&조립 테크를 타는지라 사실 BOX없는 중고 구입에 대해 별 꺼리낌이 없습니다. 물론 브릭의 변색이나 손상을 생각하면 MISB가 최고의 선택이지만, 가격 대 성능비를 생각해야 하니까요. 기본 수백불~수천불이 오가는 MISB는 악마의 물건이죠.(…) 사실 중고 물품의 브릭 상태가 그렇게 나쁜 경우는 드물기도 하고, 정 안되겠다 싶은 건 부품을 따로 구하면 되니까 말이죠.

아무튼 그런 제게도 가끔 프리미엄 붙는 MISB들이 들어오는 경우가 있는데, 이럴 경우 고민이 되는 거죠. 이걸 팔아서 그 돈으로 개봉된 중고나 박스없는 중고를 사는게 낫지 않나, 라는 생각이 드는 겁니다.

그런데 사실 이런 고민이 부질없는 것이 항상 고민만 하다 내다 파는게 귀찮아서 그냥 개봉해 버리니까요. OTL

– 언제나 느끼지만 레고는 80~90년대 중반 까지가 진국입니다.(이 시기 이후 전개된 스타워즈 등을 제외하고 말이죠.) 물론 그 이전의 올디즈들은 그 자체만으로도 킹 굿이지만, 제 주된 관심품목은 아니니까요. 물론 그렇다고 전 더러운 복고주의자는 아닙니다, 넵.

– LEGO 50주년 기념작인 10184에 대해서 안좋은 평가를 내리는 사람들 중에는 ‘성의없이 뒤가 뻥 뚫려 있다’라는 점을 드는 사람들이 있더군요. 저같은 경우 10182, 10190, 10185 등을 높게 평가하면서도 마음에 안드는 부분이 ‘성의없게’ 뒤가 꽉 막혀 있다는 거니까 사람들마다 생각은 참 다른 것이죠.

전 전통적인 개방형 구조(물론 랜드 이후의 전통이죠)를 좋아하기 때문에 10182, 10190, 10185의 막혀있는 뒷모습을 보고 좀 과장되게 말해서 숨이 막힐 지경이었습니다. 물론 그렇다고 전 더러운 복고주의자는 아닙니다, 넵.

– 선생님, 레고질을 마음껏 할 수 있는 드넓은(…) 공간을 가지고 싶어요. OTL

NOT DiGITAL

스트라이크 위치즈 TV판 방영을 맞이하여 다시보는 옛포스팅

여기저기 돌아다니다 보니 스트라이크 위치즈 TV판이 방영을 시작한 모양이더군요. 기념으로 예전 OVA판이 나왔을 때 번역해본 등장인물들 프로필 번역 포스트 링크를 올려 봅니다.

Strike Witches profile 번역 Pt.1

Strike Witches profile 번역 Pt.2

결론. 스트라이크 위치즈 캐릭터들은 대부분 실존 파일럿이 모티브.

그러고보니 과연 단행본이 나올 수 있을까, 라고 생각했던 코믹스판 단행본이 나오는군요. 7/26일 발매니까 이것도 슬슬 구입해봐야겠습니다.

NOT DiGITAL

최근 시작한 게임들에 대한 잡상

– 검과 마법과 학원물 (PSP)

발매되기 전에 나온 정보들로 대강 예상은 했습니다만, 이 정도일 줄은 솔직히 몰랐네요. 🙂

넵, 위저드리 입니다. 위저드리’풍’도 아니고 위저드리’스타일’도 아니고 그냥 위저드리 입니다. 항간에는 위저드리 XTH 2에다 스킨만 바꾼 거 아니냐는 이야기도 나올 정도.

여기서 옛날부터 위저드리를 해 보신 분들이라면 문제가 없을 겁니다. 저도 ‘오오~ 간만의 위저드리~’ 이러면서 놀고 있으니까요. 다만 그렇지 않은 분들께는 솔직히 좀 문제가 있죠. 무엇보다 그림에 낚여서 사신 분들이라면 상당수는 지금쯤 후회하고 있지 않을까 라는 생각이 드는데, 그 이유야 물론 이 게임은 위저드리니까 말이죠. 🙂

아무튼 요즘은 PSP에 넣어놓고 출퇴근 시간에 플레이 중입니다.

– GTA IV (PS3)

GTA 시리즈의 팬은 아닙니다만, 2와 3를 나름대로 재미있게 플레이했던 터라 4를 구입해 봤습니다. 워낙 평가가 좋기도 했고요.

아직 멀티 플레이 쪽은 손대지 않고 있고, 싱글 플레이만 조금씩 해나가고 있습니다. 우리의 불법체류자 주인공 니코는 쪼잔한 악행을 쌓아가면서 훌륭한 악당이 될 그날을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뭐, 지금까지의 희생자들을 보면 쪼잔하다고 하기엔 좀 화려합니다만…)

아무튼 이 스토리 모드가 훌륭한 것이 불법체류자 신분의 뒷골목 범죄자 인생이 아주 절절하게 느껴지게 만들어 놨습니다. 전체적인 게임 분위기 자체가 그래요. 늦은 저녁 시간에 리버티 시의 뒷골목에 혼자 서 있을 때 드는 그 느낌. 새로운 땅에 내던져진 이방인의 고독이나 이질감 같은 기분이 그대로 나오거든요.

다만 북미판인지라 O와 X 버튼의 배치가 일반적인 일본 게임과 다르다는 점은 역시 문제입니다. 처음엔 이것 때문에 삽질한 것도 몇 번 있었으니까요. OTL

– 케인 앤 린치 (XBOX360)

발매된지 시간이 지나 비교적 싼 물건이 보이길래 구입해 봤습니다.

일단 소감은 미묘하다, 랄까요. 그렇게 나쁜 게임은 아니지만 그렇다고 후한 점수를 줄 수도 없는 게임입니다. 시스템이나 조작감이 최소한 제게는 영 안좋은 느낌입니다. 그래픽 역시 나온지 좀 된 게임이라고 해도 좋다고 보기 힘들고….

B급 액션 영화스러운 설정이나 스토리, 캐릭터들은 나름대로 마음에 들었습니다만 정작 본 게임은 그리 좋은 평가를 주기엔 힘들 듯 합니다. 무엇보다 FPS나 TPS 장르의 명작, 수작들이 넘쳐나는 요즘 시기엔 더더욱 그렇고요. -ㅅ-

– 四季庭 (PS3)

일본 PSN에서 다운로드 구입한 게임입니다. 일본 발음으로는 시키테이. 제목에서 알 수 있듯이 정원 가꾸기 게임입니다.(…)

5종류의 정원(4종류는 일본식, 나머지 하나는 서양풍입니다)에 원하는 나무와 꽃 등 식물들을 심고, 아이템들을 배치하면서 풍경을 즐기는 그런 소프트입니다. 나이가 드니까 이런 것도 나름대로 괜찮다고 느껴지는군요. OTL

산책 모드에서는 시간을 빠르게 흐르도록 하는 것도 가능하고(역으로도 가능), 다람쥐나 오리 같은 동물들이 와서 놀고 있을 때도 있고…. 그런 소프트입니다. 조건이 만족되면 식물이나 아이템의 종류가 늘어나고, 이미 추가팩 2, 3의 발매가 예정되어 있더군요.

저같이 돈없는 가난한 사람들이 가상으로나마 마음대로 정원을 꾸미고 사진찍고 하는 그런 소프트입니다. 아마 한국에 발매될 일은 없을 듯…(먼산)

NOT DiGITA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