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동전사 건담 클라이막스 U.C.

반다이가 3월 2일에 발매한다는 PS2용 3D 액션 슈팅입니다. 1년 전쟁부터 F91 까지 U.C.를 총망라하는 게임이라는 점에서 그럭저럭 관심을 갖고 있던 게임인데, 오늘 일본쪽 웹진에서 재미있는 기사를 보게 됐습니다.

이 게임에는 여러가지 모드가 탑재될 예정인 모양인데, 그 중에서 프로그레스 모드라는게 있다는 거죠. 이 프로그레스 모드라는건 플레이어가 오리지널 주인공을 생성해서 싸움을 통해서 성장시켜 나가는 모드입니다. 이것만 보면야 특별할 것이 없습니다만, 아시다시피 퍼스트 건담과 F91과는 44년의 시간차가 있죠. 그래서 ‘세대교체’가 이루어집니다. 단, 그걸 위해서는 특정 조건을 만족시켜야 한다는군요.

플레이어는 지구연방군이나 지온군의 어딘가를 선택해서 시작하고 스테이지 진행에 따라 소속군 체인지 이벤트가 발생하고, 임의로 차세대의 소속을 선택할 수 있게 된답니다. 이런 식으로 스테이지를 진행하면서 스토리가 얽히게 되고, 플레이어가 과거에 작성해서 메모리카드에 존재하는 파일럿이 동료나 상관으로 등장하는 경우도 있다고…

그리하여 세대교체를 위해선 아이가 생겨야 하고, 따라서 플레이어는 ‘오퍼레이터’, ‘동료 파일럿’, ‘민간인’ 중에서 1명과 결혼 상대를 선택하게 됩니다.(…) 그리고 그 사이에 태어난 아이에게 이런저런 것이 계승되는 것이죠.

이걸 보고 제가 떠올린 생각은 ‘…….반다이, 드디어 저지르는구나.’, ‘건담전기는 이걸 위한 포석이었나’ 라든지 ‘이거 건담판 나의 시체를 넘어서 가라인 거야?’ 등등…(먼산)

어쨌든간에 흥미가 생기는 타이틀입니다. 발매되면 오랫만에 건담 게임을 플레이하게 될 듯 하네요.

NOT DiGITAL

이런저런 근황이랄지 잡담입니다.

왠지 계속 잡담만 늘고 있네요. 역시 합숙생활을 했던 기간이 대부분이었던지라 이렇다할 취미나 문화 생활을 못했다는 것이 가장 큰 이유겠죠. 게다가 왠지 좀 지쳤다는 느낌 때문에 예전에 접했던 것들에 대한 글을 쓰기에는 기력이 아직 모자란 듯 하달까요. -_-

최근에 손에 들어온 책은 잡지류를 제외하면 少女魔法学 リトルウィッチロマネスク 全原画集 – GIRLISH GRIMOIRE LITTLEWITCH ROMANESQUE PICTURAE PRIMAE 뿐이네요.(…쓰고 보니 더 길어 보이네;;) 이젠 게임이 나오면 당연히 따라 나오는 걸로 굳어진 듯한 LITTLEWITCH 사의 全原画集 시리즈죠. 역시 이전 작들과 마찬가지로 약 420페이지 분량의 방대한 볼륨입니다. 이전작의 전원화집과 마찬가지로 SB군의 친구 모님을 통해 구했지요.

아래 포스팅에서도 언급했습니다만, 2001년 말이던가 2002년 1월이던가부터 써오던 휴대폰이 말 그대로 더 이상 버티기 힘든 상태가 된 고로 새로 교체했습니다. 이미 배터리 중 하나는 부풀어 오르다 못해 쪼개져 나갔고, 남은 배터리도 갈라지고 쪼개진 상태. 거기다 배터리를 잡아주는 부분은 날아가서 고무밴드로 둘둘 말아 다녔죠. 물론 액정에 암이 생긴 건 오래된 일이고요. 그래도 좀 더 버티겠다고 생각했지만 통화 상태가 점점 열악해지는 상황에서는 대책이 없더군요. 결국 새로 장만했습니다. 속칭 ‘초콜렛폰’이라 불리는 놈인 듯. 디자인 자체는 발매 전부터 마음에 드는 쪽이긴 했지만, 설마 제가 이걸 사게 될 줄은 몰랐는데 말이죠.

새로 컴을 짜려고 계획 중입니다. 대략적인 부품 선정은 거의 끝났죠. 지금 사용하는 컴퓨터의 CPU가 셀러론 850이라는 점 한가지만으로도 전 새로 컴을 만들 이유가 충분한 겁니다.(….) 뭐랄까 지금 사용하는 컴퓨터는 워낙 이런저런 손질이 많이 간 놈인데다 기적적으로 잘 굴러가고 버텨줬기 때문에 애착이 갑니다만 그래도 세월 앞에선 장사 없지요. 이제 푹 쉬게 해 줘야죠.(라고 해도 쓸만한 부품은 뜯어서 동생 컴 쪽으로 갈 듯 합니다만.) 거기에 도저히 제대로 된 스피커는 둘 자리 찾기가 힘든 방의 구조와 넓이 때문에 헤드폰 앰프+헤드폰의 구성으로 갈 생각입니다. 생각 같아서야 좋다는 평이 자자한 놈들을 쓰고 싶지만, 그건 좀 더 여유가 생길 때 하기로 하고 무난한 구성으로 갈 생각입니다.

NOT DiGITAL

오랫만의 게임 생활 겸 잡담 -ㅅ-

그룹 연수, 자사 연수 기간 내내 게임을 할 시간이 없었던지라 거의 한달만에 게임을 플레이했습니다. 주문해놨던 프론트미션 5는 오늘에서야 발송했다는 연락이 왔던지라 어제 구입했던 건퍼레이드 오케스트라와 바이오해저드 4를 잠시 플레이했습니다.

건퍼레이드 오케스트라의 경우 플레이 시간이 극히 짧았던지라 자세한 감상은 힘들고. 일단 GPM의 차기작이라는 느낌은 확실하더군요. 시스템 등도 리뉴얼되긴 했지만 기본적인 노선은 그대로 이어받고 있고 말이죠. 이시다 사라로 플레이를 시작했는데, 직장인으로 클래스 체인지가 된 현 시점에서 과연 얼마나 많은 시간을 투입할 수 있을지는… OTL

바이오하자드 4의 경우 우선 큐브용의 그래픽과 비교되는 건 피할 수 없겠죠. 확실히 큐브판에 비해 그래픽은 떨어집니다만 그게 플레이에 지장을 주거나 못하겠다 라는 생각이 들 정도인가 하면 그건 아니었습니다. BH4도 아직 2-3시간 정도 밖에 플레이 못한지라 자세한 감상을 쓰기는 이릅니다만 일단 첫 느낌은 괜찮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그나저나 저는 바이오하자드 시리즈의 팬도 아니고, 열성적으로 좋아하지도 않는다고 생각해 왔습니다만, 되돌아보니 거의 모든 시리즈를 플레이했더군요. 으으음… .-_-

자사 연수 때의 이야기도 이런저런게 많습니다만(魔의 17호실 이야기라든지, 40km 야간 행군 때의 해방이후 현시점까지 가요 되돌아보기(…) 라든지, 평균연령 이야기라든지..;;, 팀명이나 구호, 팀가와 퍼포라든지.OTL) 역시나 이런 이야기는 재미있게 하는 재주가 없는지라 아마 블로그에 쓸 기회는 없을 듯 하네요.

그나저나 작은 고정 수입이라도 생기니 지출이 덩달아 늘어나버리는군요. 연수 동안 축구하다가 안경에 공이 맞아서 새로 맞췄고, 정말 오랫동안 써왔던 휴대폰도 교체하고(이건 정말 필요한 거였지만), 기타 등등…

모든 직업이 힘든 건 마찬가지일테고, 여러 분야의 엔지니어들 모두가 힘들겠습니다만 아무튼간에 우리 과에서 3D 업종으로 지목되던 반도체 엔지니어의 한귀퉁이를 저도 차지하게 됐군요. 아직 교육이 완전히 끝나지도 않았고, 제대로 일을 배우고 할 수 있게 되려면 앞으로도 많은 시간이 필요하겠습니다만 아무튼 열심히 해보겠습니다. 🙂

NOT DiGITAL

다녀왔습니다. :-)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그룹 연수를 마치고 오늘 돌아왔습니다. 물론 모레부터는 자사 연수가 시작되지만요. ^^; 블로그 정상화는 좀 더 시간이 걸릴 듯 하지만, 그룹 연수 기간 처럼 말 그대로 빈집이 되지는 않을 듯 합니다.

연수 기간 중에 재미있는 일들도 많았습니다만 이런 류의 이야기를 재미있게 쓰는 솜씨는 없는 고로 아마 따로 포스팅하지는 않을 생각입니다. 아무리해도 전 이런 스타일의 이야기를 쓰면 전혀 재미가 없어지니 말이죠. -ㅅ-

격려와 축하 해 주신 여러분께 감사하고 앞으로도 생각날 때 편히 들러주시기 바랍니다.

NOT DiGITAL

잠시 접속을 못할 듯 합니다.

아마 잠시 인터넷 사용을 못 할 것 같고, 따라서 블로깅도 잠시 쉬게 될 듯 해서 알려드립니다.

내일, 그러니까 1월 2일부터 2주간 그룹연수를 들어가고 그 후 4주간 자사연수를 들어가게 됐습니다. 자사연수 기간 동안에는 몰라도 그룹 연수 기간 중에는 접속하기 힘들어 보여서 그 동안은 인터넷도 블로그도 사용 못할 것 같네요. 2주간이나 접속 못할 걸 생각하면 마음 아프긴 합니다만 지내다 보면 또 괜찮으니까요. 🙂

들러주시는 모든 분들께 이 기회를 빌어 다시 한 번 감사드리고, 건강한 모습으로 2주후 다시 뵙겠습니다.

NOT DiGITA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