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lbert

전 미국 만화들 중에선 4컷 만화나 이와 유사한 형식의 작품들을 좋아하는 경향이 강합니다. 히어로물들의 경우 요즘엔 꽤 좋아졌지만, 예전엔 관심밖이었던 것도 있고 비교적 구하기 용이하질 않았으니까요.

아무튼 이런 4컷 만화들의 경우 그 특유의 재치와 촌철살인의 대사 등이 멋진 경우가 많습니다. 대표적인 작품 중 하나가 바로 유명한 Charles M. Schulz 씨의 ‘Peanuts’가 있겠죠. 이 작품은 어릴 때부터 지금까지 정말 좋아하고, 나이를 먹어감에 따라 느껴지는게 다른 작품이기도 합니다. 그 외 가필드 라든지 베이비 블루스 등등…

그리고 Peanuts와 더불어 이런류의 작품들 중 가장 좋아하는 작품중 하나가 바로 Dilbert입니다. 제가 딜버트를 처음 접한 건 아마 95년쯤인가 96년쯤 이라고 기억합니다. 주제라면야 엔지니어 딜버트가 사회와 회사에서 겪는 에피소드겠습니다만, 그냥 그런 직장생활 얘기는 아니죠. 현대 기업 구조와 그 안에서 벌어지는 일들을 상당히 날카롭게 꼬집는 맛이 있습니다. 특유의 비꼬는 어투, 정형화되었지만 개성있는 등장인물들도 마음에 들었고 공대생 개그랄 수 있는 센스도 마음에 들었습니다. ^^

그리고 딜버트의 법칙(Dilbert’s Principle)이라는 책도 있는데 중간중간 연재됐던 카툰이 나오고 딜버트의 주제를 작가가 직접 서술한 책입니다. 독설과 역설로 가득한 내용입니다만 웃으면서 고개를 끄덕일 수 있는 풍자가 일품입니다. 카툰 연재는 89년쯤부터 시작됐고 딜버트의 법칙은 96년 이전에 나온 책입니다만, 이 작품에서 벌어지는 일들이 여전히 현실에서 되풀이되고 있으니 딜버트가 가진 풍자와 유머의 힘은 지금도 유효하다고 봐도 되겠지요.

4컷 만화 스타일의 작품을 좋아하고, 공대 유머에 웃어줄 수 있는 분들이라면 한 번 쯤 읽어보셔도 좋을 만한 작품이라고 생각합니다. 🙂

NOT DiGITAL

세계 최속의 주사위와 젓가락….


세계최속의 주사위

F1 엔진부품과 인공위성부품을 가공하던 기술로 만든 주사위!

정확히 깎은 육면체! 이것이야말로 확률 그대로 나오는 주사위 아닌가!

……갖고 싶습니다. T_T

가격은 스퀘어 형태 알루미늄 재질이 9,975엔, 티타늄이 15,750엔, 쉐이프 형태 알루미늄 15,750엔, 티타늄 19,950엔 이라는 비싼 가격이지만 그래도 이런 걸 갖고 싶어하는 것이 남자의 마음! 원래 이런 쓰잘데 없는 데 혼을 불사르는 것이 남자의 로망! (…….비뚤어져 있다니까…)

자매품으로 세계최속의 젓가락도! (먼산)

NOT DiGITAL

PostScript. 정보를 준 S모 오빠에게 감사를…. (후-)

좌절입니다….. 쿨럭.

PANZER FRONT Ausf.B 가 5/27로 발매연기 된 것에 환호를 하며(….돈이 없었기 때문에 –;) 복습 겸 감 되돌리기를 위해 PANZER FRONT bis를 잡았습니다.

……좌절입니다. OTL

스토리 모드 맨 처음에서 T-34들을 다 격파하고 KV-1들이 나타날 때 기동하다가 얻어맞고 죽기를 몇 번. 거기다 시나리오 모드의 비텝스크 전투에선 18-20대 정도를 격파(팔케와 아들러 합쳐서)하고 나면 틀림없이 죽더군요. T_T

아무리 bis는 최근에 구했고 판쪄 프론트를 안한지 오래되어 감 다 죽은 상태에서 옵션을 Ace로 줬다고 하지만, 이건….. -_-; 아무래도 트랜스미션 정도는 오토로 설정하고 해야 할 듯 합니다. 후.

그나저나 역시 2차 대전 전차 게임 중에 전장 분위기 표현이라는 측면에서는 PANZER FRONT 시리즈를 따라 갈 게 없다는 걸 다시 한 번 느꼈습니다. 역시 명작. 아무튼 Ausf.B도 기대에 어긋나지 않는 작품이 되어 나오길 바랄 뿐입니다.

NOT DiGITAL

CAT SHIT ONE

고양이 응아 한덩어리….(먼산)

물론 진짜 저런 의미는 아니고 고바야시 모토후미씨의 만화제목 중 하나인 동시에 주인공이 속한 팀의 호출부호지요. 이 작품을 제일 처음 접하게 된 건 꽤 예전이었습니다. 일본쪽 사이트들에 떠돌던 이야기들을 듣다 우연히 접한 잡지 연재분으로 보게 됐죠.

내용은 베트남전을 한 병사의 입장에서 다뤘다고 해야 할까요. 뭐 여기까지만 보면 고바야시씨가 근래에 그린 다른 작품들과 별 다를게 없다고 느껴집니다만…..

사실 처음 접했을 때 제 느낌은 O.O <- 이런 거였다고 기억합니다. ^^ 그도 그럴 것이 주인공이 '토끼'거든요. 비유도 은유도 아닌 진짜 토끼. 게다가 베트남인들은 고양이, 일본인은 원숭이, 프랑스인은 돼지, 중국인은 판다, 러시아인은 곰, 한국인은 개..... 슈피겔만의 마우스 처럼 국적에 따른 다른 동물들이 등장하는 거죠. 고바야시 모토후미씨가 토끼를 무지 좋아하고 많이 기른다는 건 알고 있었지만 설마 이런 작품을 그릴 줄이야, 라는 것이 처음 든 생각이었으니... 귀여운 토끼와 고양이들이 나와서 말 그대로 치열한 싸움을 벌이는 걸 보고 있으면 뭐라 형용하기 힘들죠. 뭐랄까 비트는 맛이 있다고 할까요. 동물들이 주체가 되면서 이게 만화라는 걸 환기시키는 측면도 있고, 사람으로 표현됐다면 감정과잉이 되거나 했을 상황을 무난하면서 강한 임팩트를 주게 만드는 효과도 있고 말이죠. 그리고 무엇보다 동물들이 꽤 잘 그려졌습니다. 일반적으로 동물들이 의인화되면 상당부분 데포르메 되는 게 불가피한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각 동물들의 특징이나 모습들이 죽지 않고 살아 있습니다. 무엇보다 ‘등장인물 전원이 바지를 입지 않는 만화’라는데 한표.(무슨 의미냐!) 예전에 Soft Bank Games 사이트에 웹코믹 형식으로 연재하기도 했는데, 거기선 주인공이 원래 인간 우주 비행사였다가 추락사고후 깨어나 보니 시간대가 베트남, 더구나 자기를 포함해 다 토끼들이더라는….(먼산) 아무튼 개인적으로 흑기사물어, 특전대 Zbv와 더불어 고바야시씨의 작품 중에선 가장 좋아하는 작품 중 하나입니다. 그나저나 초록배 매직스답게 번역이 문제가 있습니다. –; 3권은 아무래도 얌전히 원본 구해서 볼 듯…. NOT DiGITAL
PostScript 1.

‘이 작품을 파와 화이트와 보타에게 바친다. 그외 많은 파들과 화이트들과 보타들에게도.’

– 편 집 : 이상해요! 토끼에 바친다니….
– 고바야시 : 괜찮아, 내 책이잖아.

PostScript 2.

고바야시씨가 그렸던 ‘흑기사물어 + Cat Shit One + 판쪄프론트’ 패러디 만화의 작업중 그림입니다. 작업중 그림인지라 대사칸은 숫자가 차지하고 있습니다만…^^

이걸 듣고 떠올린 생각은….

진작 정치판을 떠났어야 할 김종필이 노후 대비 든든히 하고 떠나면서 남겼다는 말 두가지

‘노병은 죽지 않고 사라질 뿐이다’ 와 ‘이제 완전히 연소돼 재가 됐다’ 를 듣고
떠오른 생각은…..

매카서가 링위에 앉아 하얗게 재가 되어버린 모습. (….)

아아, 이럴 때 다른 분들처럼 그림 솜씨가 있다면 그려서 올려보겠습니다만…. 좌절. T_T

그나저나 저하고 비슷한 생각하신 분들도 꽤 될 듯 한데… (아니라고요? 그럼 별 수 없죠….^^)

NOT DiGITAL

이스라엘, 이번엔 란티시 암살….

야신 암살한지 얼마나 됐다고 또 이 짓거리냐, 이스라엘.

하기야 국가 성립부터가 과격 민족주의 놈팽이들이 무력으로 동족부터 숙청하는 걸로 시작했던 놈들이니 더 말해서 무엇하랴. 정말 ‘Rogue Nation’이라는 말이 딱 어울리는 나라 중 하나군.

난민촌에 탱크 몰아넣고, 폭격해대고, 미성년자 살해나 각종 암살,고문은 밥먹듯이 하는 놈들이니 말해 뭐하랴. 심심하면 정규군에 학살이나 시키는 족속은 정말 봐주기 힘들다.

그리고 부탁인데, 이제부터는 제발 ‘홀로코스트’ 운운 하는 소리는 집어 치워라. 너희같은 놈들이 그런 소리하면 구역질부터 나온다. 알았냐?

NOT DiGITAL

PostScript.
그나저나 좆선일보의 사이트의 기사에 달린 리플들, 가관이군요. 한숨이 나옵니다.

LUNO가 라이센스 출판되는 듯…

삼양출판사 홈페이지 쪽에 보니 토우메 케이씨의 LUNO가 출판 예정작 중에 있더군요. 라이센스판을 바라시는 분들이 꽤 계셨던 만큼 반가운 소식일 듯.

그나저나 관계자 답변을 보니 양장본이 아닌 일반 코믹스 스타일로 나올 듯 합니다. 도저히 단가를 맞출 수 없었다는 듯… (먼산) 벨제뷔트님께는 좋은 소식이겠군요. ^^

그나저나 목록중에 ‘이것이 나의 주인님’도 있더군요. 사볼까 하던 건데, 원본으로 사야하나 라이센스로 사야하나 고민중입니다. 음.

NOT DiGITAL

투표하고 왔는데 하고 장소가….

투표를 하고 왔습니다. 모자란 잠 좀 자고 12시쯤에 느긋하게 갔지요.

저희 동네의 투표장소는 언제나 제가 국민학교 시절 다니던 학교라 몇년에 한 번 씩 모교의 모습을 보곤 합니다. 가까운 거리지만 그쪽에 갈 일이 없으니 동네도 그렇고 낯설더군요.

으음, 많이 달라졌더군요. 하기야 졸업한지 벌써 십수년이 지났는데 안 달라졌다면 그건 그것대로 문제겠습니다만….

느긋하게 돌아볼까, 라는 생각도 했지만 그냥 교정을 정문에서 한 번 둘러보고 돌아왔습니다.

아무튼 투표일입니다. 투표 안하신 분들은 해주시길 부탁드리고, 하신 분들은 느긋하게 쉬시며 개표를 기다리도록 하죠. ^_^

NOT DiGITAL

말나온 김에 초록배 매직스 명언집

아랫글에 이어 말 나온 김에 초록배 매직스 시리즈의 주옥같은 명언들을 모아봤습니다. 그저 대충 막 적어도 마구 나오는군요. -_- (도움을 준 친구 안모군에게 감사를…) 어쩌면 이 포스트는 가끔씩 업데이트 될지도…(먼산)

디젤전차 = 티이거 전차
룻드바하, 루프트하페 = 루프트바페
라인라이트 = 라인란트
즈데덴란드 = 수데텐란트
레무 = 룀
다스 슈와르츠 고르프스 = 다스 슈발츠 코프스
하인리히 히무라 = 하인리히 히믈러
게링구, 겔링 = 괴링
도 덴=코브프 = 토텐코프
노루도 = 노르드(Nord)
스추카 = 슈투카
왈로니에스 = 발로니
하리코프 = 하르코프
그라스노그라도, 그란스노그란드 = 그라스노그라드
도니에플 = 드니예프르, 드네프르
마이야와 파이파 = ‘마이어’와 ‘파이퍼’
이완 = 이반
게니히스베르그 = 쾨니히스베르크(칼리닌그라드)
슈르츠 = 슐츠
고와르스키 = 코왈스키
호르바흐 = 호흐바흐
단가로쿠 = 타간로크
마리우포리 = 멜리토폴, 멜리토뽈리
노르만디 = 노르망디
판츠 마이야 = 판쩌 마이어
미하엘 피트만 = 미하일 비트만
탄치히 = 단치히
폰메룬 = 폼메른
우르샤워 = 바르샤바
도레스딘 = 드레스덴
오데루 = 오데르
빅 뱅 = 빅 벤
아스호드 = 애쉬포드
기간토 = 기간트
라무즈게이트 = 럼스게이트
판챠파우스트, 판투어 파우스트 = 판쩌파우스트
몬테 캇시노 = 몬테카지노
가란드 = 갈란트
멜다스 = 묄더스
부대를 나타내는 슬리브밴드를 계급장으로 표기
레스 = 레드(RED)

……..오묘합니다. 더구나 책마다 어떤 건 맞게 쓰고 어디는 틀리게 쓰는 것도 있으니 더욱 절묘. (먼산) 만담계의 별 데빌로뜨님의 자리가 위험합니다.(….)

NOT DiGITA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