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보관물: LEGO

LEGO 잡담

– LEGO질(…)을 하면서 고민스러운 때 중 하나는 프리미엄 붙는 모델의 MISB가 손에 들어왔을 때입니다. 전 기본적으로 레고를 구입하면 무조건 개봉&조립 테크를 타는지라 사실 BOX없는 중고 구입에 대해 별 꺼리낌이 없습니다. 물론 브릭의 변색이나 손상을 생각하면 MISB가 최고의 선택이지만, 가격 대 성능비를 생각해야 하니까요. 기본 수백불~수천불이 오가는 MISB는 악마의 물건이죠.(…) 사실 중고 물품의 브릭 상태가 그렇게 나쁜 경우는 드물기도 하고, 정 안되겠다 싶은 건 부품을 따로 구하면 되니까 말이죠.

아무튼 그런 제게도 가끔 프리미엄 붙는 MISB들이 들어오는 경우가 있는데, 이럴 경우 고민이 되는 거죠. 이걸 팔아서 그 돈으로 개봉된 중고나 박스없는 중고를 사는게 낫지 않나, 라는 생각이 드는 겁니다.

그런데 사실 이런 고민이 부질없는 것이 항상 고민만 하다 내다 파는게 귀찮아서 그냥 개봉해 버리니까요. OTL

– 언제나 느끼지만 레고는 80~90년대 중반 까지가 진국입니다.(이 시기 이후 전개된 스타워즈 등을 제외하고 말이죠.) 물론 그 이전의 올디즈들은 그 자체만으로도 킹 굿이지만, 제 주된 관심품목은 아니니까요. 물론 그렇다고 전 더러운 복고주의자는 아닙니다, 넵.

– LEGO 50주년 기념작인 10184에 대해서 안좋은 평가를 내리는 사람들 중에는 ‘성의없이 뒤가 뻥 뚫려 있다’라는 점을 드는 사람들이 있더군요. 저같은 경우 10182, 10190, 10185 등을 높게 평가하면서도 마음에 안드는 부분이 ‘성의없게’ 뒤가 꽉 막혀 있다는 거니까 사람들마다 생각은 참 다른 것이죠.

전 전통적인 개방형 구조(물론 랜드 이후의 전통이죠)를 좋아하기 때문에 10182, 10190, 10185의 막혀있는 뒷모습을 보고 좀 과장되게 말해서 숨이 막힐 지경이었습니다. 물론 그렇다고 전 더러운 복고주의자는 아닙니다, 넵.

– 선생님, 레고질을 마음껏 할 수 있는 드넓은(…) 공간을 가지고 싶어요. OTL

NOT DiGITAL

LEGO 4500 Rebel Snowspeeder

공간 부족으로 50주년 기념 모델인 10184나 7744, 6212 같은 건 박스에서 꺼내지도 못하고 있고, 그 중 비교적 작은 4500만 개봉해서 조립해 봤습니다.

4500은 스타워즈 에피소드 5 초반 Hoth 행성 전투에서 제국군 AT-AT를 맞아 선전한 Snowspeeder를 레고로 재현한 제품이죠. 레고로는 좀 더 먼저 나온 7130과 4500 두가지가 있는데, 개인적으로 4500의 디테일이 좀 더 마음에 들어 이 쪽을 선택했습니다.(X-Wing 같은 경우야 나오는대로 다 사긴 했습니다만… OTL)

사용자 삽입 이미지
214pcs의 비교적 소형 모델이긴 하지만 만드는 재미가 꽤 있는 물건이었습니다. 특수 브릭을 거의 사용하지 않고 스노우스피더의 형태를 잘 잡아낸 것도 좋았고요. 피규어는 루크 스카이워커, 닥 랄터, 방한복을 착용한 저항군 병사의 3개가 들어 있고, 이 중 저항군 병사는 고글을 착용한 버전으로 7130과는 다르죠.(7130의 경우 페이스 가드 착용 방식) 이걸로 루크 스카이워커 피규어는 4개째.(…)

개인적으로 스노우스피더는 좋아하는 기체기도 해서 상당히 마음에 드는 모델입니다. 이제 6212 X-wing Fighter를 개봉해서 7140 X-wing과 비교해봐야 할 텐데 말이죠, 그 놈의 공간이…OTL

NOT DiGITAL

드디어 10040을 조립해보다.

요즘 꽤 많은 양의 레고가 손에 들어왔고, 그 중에는 1세대 해적선인 6285의 LEGEND 재생산품인 10040 중고도 들어 있었습니다. 해적 테마의 시작되었을 때 말 그대로 해적 시리즈를 대표하는 아이콘으로 6285가 출시되었고, 1990년에는 국내에도 판매가 되었죠. 정말 가지고 싶었던 물건이지만 당시 82000원이라는 가격은 도무지 넘볼 수 있는 게 아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바로 이 놈>

그렇게 6285는 꿈속의 님으로 끝나 버리고, 2002년에 LEGEND 시리즈로 10040 넘버를 달고 재생산됐죠. 하지만 국내에는 출시되지도 않은데다 늦게 간 군대 막 제대하고 나온 가난한 대학생으로서는 솔직히 넘볼 수 없는 물건이었습니다. 그리고 2003년 품절.

그랬던 10040을 박스없는 중고로나마 ebay를 통해서 영국에서 공수해와서 손에 넣을 수 있었습니다. 비교적 상태가 좋은 물건이었던지라 만족스럽네요. 조립하는데 한 7시간 걸린 듯 한데, 조립하면서 여러 생각이 들었습니다. :-)

최근 모델들도 조금씩 모으고는 있지만, 역시 앞으로도 수집품의 대부분은 과거 모델들이 될 듯 합니다. 복고론자는 아니지만 레고에 한해서는 80~90년대 중반까지의 제품들에 끌리는 건 어쩔 수 없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NOT DiGITAL

LEGO 관련 잡담

요즘 레고에 대한 저의 무한한 애정이 다시 샘솟고 있어서 잡담 좀 적어볼까 합니다. 나중에 가지고 있는 물건들에 대해 간단한 리뷰 포스팅이라도 해볼까 라는 생각도 들긴 하는데, 성능 좋은 카메라도 없고 무엇보다 실력 부족인지라 과연 어떨지는… –;

– 예전에 레고를 좋아하는 친구와 이런 농담을 한 적이 있습니다.

‘주민들은 다 웃는 얼굴이지만 레고랜드는 사실 참 살기 힘든 동네지.’ 라는… :-)

 일단 저 수많은 경찰서와 경찰관들, 소방서와 소방관들을 보면 치안이 안좋고, 각종 재해가 끊이지 않는다는 걸 알 수 있는데다가 병원, 우체국, 은행 같은 생활에 도움이 되는 시설은 극히 부족하고 말이죠. 게다가 남녀성비는 정말 심각한 수준이라는 우스갯소리였습니다. ^^

뭐, 어린아이들에게 인기가 높은 게 경찰서라든가 소방서같은 아이템이기 때문에 이 제품들은 꾸준하게 신제품들이 나오고 있기 때문이라는게 정답이겠습니다만 말이죠.

– 위 이야기를 떠올리다가 한 번 제 레고 직업별 인구조사를 실시.

경찰관 14
소방관 3
구급대원(혹은 의사) 1
우주비행사 1
우체부 1
범죄자 2
크레인 기사 1
극장 직원 2
주유소 직원 2
직업불명 3
F1 드라이버 2
F1 Pit Crew 6
중세 기사 7
중세 병사 13
해골 기사 4
해골 병사 3
해적 8
정규 해군 6
제다이 기사 겸 반란군 파일럿 2
반란군 파일럿 1
반란군 정비사 1
R2D2 1
제국군 장교 1
스톰트루퍼 1

….이 무슨 장르물 몇개를 뒤섞어 놓은 것 같은 인구 구성.(…) 게다가 남녀 성비는 84:2 OTL 앞으로도 꾸준히 인구는 늘겠지만 직업 비율이나 성비는 절대 상식적인 수준이 되는 일은 없을 겁니다.(먼산)

– 어린 시절부터 중학교 저학년 무렵까지 레고에 푹 빠졌다가, 게임과 애니메이션, 만화 쪽의 비중이 더 늘게 되면서 한동안 거의 손을 안대던 시기가 있었습니다. 그 이후 군 제대하고 슬슬 다시 잡아볼까 라면서 ‘역시 당대의 트렌드를 대표하는 건 경찰서지. 어떤 세대에나 신제품이 꾸준히 나오는 아이템이기도 하고…’ 라면서 손에 잡은게 하필이면 괴작으로 손꼽히는(…) 6636 이었습니다. 박스 사진을 볼 때부터 안좋은 예감이 들었지만 만들면서, 그리고 완성후 든 생각은

‘…끝났다. 이젠 꿈도 희망도 없어’

였다죠. OTL

뭐 이런 일도 있고 해서 또 한동안 소강 상태. 그러다 조금씩 텐션을 회복해서 요즘에 이르렀습니다만, 사실 80년대~90년대 중반까지의 제품들에 비교해서 요즘의 제품들에는 영 손이 안 갔다는 게 가장 큰 문제였습니다. 옛날 레고랜드 시절이나 시스템 전성기 제품들은 지금 봐도 ‘이건 사야 돼~’라면서 손이 나가지만, 요즘 제품들에선 그런 물건을 보기가 힘들다고 할까요.

결국 지금도 타운이나 시티, 캐슬등에서는 조금씩 모으거나 구하려는 물건들은 대부분 옛날 제품들이고 신작들은 거의 손을 안대고 있는 실정입니다. 모델 팀이나 크리에이터, 트레인, 스타워즈 계열의 경우 신작에서도 탐나는 물건들이 꽤 있지만… 그리고 사실 10182나 10185, 10190은 확실히 멋진 제품이긴 하지만 저 개인적으로는 10184 쪽이 훨씬 마음에 듭니다. 아무래도 이 쪽이 옛날의 랜드 시절에 가깝기도 하고 돌하우스 적인 성격을 띄고 있기 때문이겠죠.

그렇긴해도 언제까지나 과거에 얽매일 수 없다는 건 이해하고 있고, 결국 레고사가 좋은 방향으로 나가 주기를 바랄 수 밖에요.

– 그러고보면 제가 최근 LEGO에서 위화감을 크게 느끼는 것 중 하나가 그 표정 풍부한 얼굴입니다. 무려 눈동자도 있어요! 수염도 있는데다 입모양도 다종다양하고 눈썹까지… 근데 솔직히 개인적으로는 마음에 안 듭니다. 역시 옛날의 스마일 마크 처럼 작은 점 두개 찍히고 가늘게 웃고 있는 입만 그려져 있는 획일적인 표정이 훨씬 좋단 말이죠. 뭐, 구세대 반동 분자의 쓸데없는 넋두리일 가능성이 다분합니다만….;;;

– 말이 많은 브릭의 품질 저하 문제는…. 뭐, 포기해야죠. 이제 중국산 없이는 굴러가지 않는 세상이 됐으니까요. -ㅅ-

NOT DiGITAL

가장 처음 가지게 됐던 레고부터 세번째까지…

제가 처음 LEGO를 접하게 된 건 꽤나 옛날입니다. 제가 국민학교를 다니고 있었을 때니까 말이죠. 정말 없어서는 못 사는, 생활 필수품격이었던 책을 제외한 당시 저의 3대 오락거리는 프라모델, 게임, 레고 였습니다.(…지금도 크게 다를게 없…;;) 영플레이 모빌 같은 경우는 그다지 취향이 아니었고 말이죠.

레고를 처음 접하게 된 게 언제 어디서 였는지는 솔직히 기억이 안 나는데, 아마 중동 지방에 해외 근로자로 일하던 아버지를 둔 친구집에서 만져본 게 처음이 아닐까 싶습니다. 그 친구의 아버지께서는 아들에게 레고를 선물로 보내서 꽤 많은 양이 있었거든요. 아무튼 레고는 처음 본 순간부터 제 마음을 사로잡았었고 그 마수에서 아직도 벗어나지 못하고 있습니다. :-)

그런 레고 중에 맨 처음 제 손에 들어온 것이 바로 이 6366  Fire & Rescue Squad 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모든 이미지는 lugnet.com에서 가져왔습니다.)

…정말이지 지금봐도 훌륭한 물건입니다. 극히 간단한 구성이면서도 특징을 잘 잡아내고 있고, 특수 브릭이 거의 없었던 시절인지라 브릭들의 범용성도 높았죠. 뭐, 구세대의 향수라고 일축하면 할 수 없지만 이 레고랜드 시기 물건들의 아우라 라고 할까, 포스는 최근 제품들에서는 솔직히 잘 느껴지지를 않아요.

그리고 이 6366에 이어 두번째로 손에 넣게 된 물건이 바로 6881  Lunar Rocket Launcher 입니다. 지금은 명맥이 끊긴 SYSTEM의 SPACE 시리즈였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역시 좋은 제품이었어요…랄까 이제와서 생각해보면 저 시절에 나쁜 레고 따위는 존재하지 않았습니다!(…야)

이렇게 2개를 가지고 열심히 놀던 저는 어느날 어떤 레고의 존재를 알게 됩니다. 그리고는 잡지 광고에 실린 ‘그것’의 사진을 뚫어지게 쳐다보는 나날을 보내게 되지요.(먼산) 이런 저를 불쌍히 여긴(혹은 질려버리신 건지도…;;) 부모님께서는 어린이날이었는지, 크리스마스였는지, 생일 때 였는지 기억은 나지 않지만 그것을 선물해 주셨습니다. 그건 당시로서는 정말 크고 아름다운 물건이었지요.

그 레고는 바로 6080  King’s Castle 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이걸 처음 손에 넣었을 때의 기분은 뭐라 말할 수 없는 것이었죠. ‘이게 정말 내 것이 된건가’ 라든가 ‘정말 이런 걸 받아도 될까’라는 생각까지 들 정도였으니… :-) 개인적으로 볼륨으로 보나 완성도로 보나 당대 최고 수준의 제품 중 하나였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제게 있어서 Castle 시리즈의 척도가 되는 제품이기도 하고요. 저 중후하고 기품있는 디자인과 색채, 지극히 정석적이며 스토익한 조립 방식, 이런 데에 비하면 최근의 Castle 시리즈는 솔직히 여러모로 지극히 만족스럽지 못한 물건이라는 생각이 들어 버립니다. 그러다보니 현재의 Castle 시리즈에서는 피규어를 중심으로 한 단품들이면 몰라도 솔직히 성같은 커다란 제품을 사고 싶다는 생각이 별로 들지를 않아요.(쓰다보니 6080보다도 이전인 375에 대한 욕망이 다시… OTL)

이 세가지 제품이 제가 손에 넣은 첫번째부터 세번째까지 레고 세트였습니다. 그리고 레고에 대한 인식이랄까 그런 걸 각인시키게 된 물건이었기에 여러모로 감회가 깊은 그런 제품들입니다.

지금은 분해되서 아마도 다락 어딘가에 묻혀 있을터인지라 최근에는 만져볼 기회가 없던 세트들인데, 요즘 레고들만 보고 있다 보니 갑자기 다시 만져보고 싶은 생각이 강해지네요. 언제 한 번 다락을 다 뒤엎는 한이 있더라도 발굴해봐야 겠습니다. :-)

NOT DiGITAL

LEGO

전 LEGO를 참 좋아합니다. 처음 접한게 아마 유치원인가 국민학교 때 였던 걸로 기억하는데, 보자마자 푸욱 빠져들었죠. 당시로서는 꽤나 고가였던(지금도 고가지만;;) 레고를 생일이나 어린이날, 크리스마스 등에 부모님께 부탁해 선물로 받고나면 정말 기분이 좋았죠. ^^

그리고 전 지금도 이 블럭을 아주 좋아합니다. 으음, 무엇보다 ‘남자의 로망’ 이잖습니까! (…어디선가 도대체 남자의 로망이 몇개인가 묻는 소리가 들리는 듯 하지만 무시무시.) 특히 설명서대로 만드는 것도 좋지만, 제한된 블럭 속에서 뭔가 새로운 걸 만들어낸다는 건 일종의 희열을 주죠. 특히 어렸을 때 그런 식으로 만들었던 X-Wing은 지금도 자랑스럽다고 할까요. 설계도 같은 건 전혀 생각치 않고 만들었었으니 다시 만들라고 하면 못 만들지만요. 그 이전에 이미 키트로 X-Wing이 나와 있는 걸 책상 위에 올려 놓고 있기도 하고요. ^^; 요즘은 이곳저곳 늘어나는 지출 등으로 모으는 속도는 거의 정체상태지만 그래도 여전히 마음은 함께 하고 있습니다. :-)

그래서 이번엔 레고 관련 홈페이지들 중 일부, 특히 완성작을 선보이는 갤러리들 중심으로 소개해 볼까 합니다.

Brickshelf
서구 쪽 사이트입니다. 무엇보다 방대한 양의 완성작 갤러리가 압권입니다. 내용도 다양해서 에바부터 발키리, 건담 계열, 메탈기어까지…. 물론 이런 SF 계열 외에도 현존 기계류부터 판타지, 건축물까지 다양한 작품이 전시되어 있습니다.

とに-の部屋
레고로 재현한 2차 대전 육상병기 작품이 주. 은영전 전함들도 있군요.

レゴべや
여러 완성품도 있지만, 무엇보다 레고로 재현한 삼국지가 볼만합니다. ^^ 레고전시회 화상또한 필견.

LEGOな休日
5세 어린이의 작품이라든지 여러가지가 있습니다. 유럽의 매장 풍경등도 볼만한 듯. 하지만 무엇보다 이벤트 품목이라든지 일본 내 미발매 키트 목록 등이 더 관심이…^^

LDraw.org
LEGO CAD 중 하나인 LDraw의 사이트.

Hobby Shop DIGILA
일본의 레고샵입니다만 개별 부품도 판매한다는게 특색이군요. 해외판매 여부는 확인 못 했지만 영문 사이트도 운영하는 것으로 봐서 가능할 듯…

LUGNET
International LEGO USERS GROUP NETWORK입니다. 이런저런 정보라든지 여러 뉴스그룹별 숏컷이 유용합니다.

LEGO-PLANET!
주로 오리지널 메카닉을 다루는 페이지입니다. 레고를 이용한 무비도 있군요.

M.I.B
레고에 관한 이런저런 정보와 오리지널 작품을 전시. 레반게리곤이라는 에바의 레고 재현 시리즈물 연재도.

MINOWA HOMEPAGE
레고만을 다루는 홈페이지는 아니지만, 자작 레고 작품들이 볼만합니다.

Masa!帝国
레고로 만든 오리지널 군용 메카 중심. 그러나 전 저 페라리 F1머신이 마음에 듭..^^

D.N.T.R.I
오리지널 로봇과 우주선 작품.

LEGO STARWARS
레고로 재현한 스타워즈 시리즈 ^^

LEGO Studio
자작 작품의 전시 페이지. 주로 작동되는 레고를 만드는 듯 합니다.

CLUB LEGO
역시나 오리지널 작품 위주입니다. 드림캐스트부터 분재, 건물까지…^^ 다른 곳과 비교해 제작 과정까지 보여주는 경우가 많습니다.

Steel Gallery
주로 건담이나 보톰즈, 단바인 등 애니메이션에 등장한 메카닉을 제작한 작품들이 전시되어 있습니다.

워낙 레고 사이트들이 많아서 일부만 소개해 봤습니다. 특히 Brickshelf의 경우 워낙 방대하다보니 돌아보다 보면 시간이… ^^

그나저나 점점 한국에선 구할 수 있는 키트 종류도 적어지고 입지도 줄어드는 듯 해서 좀 슬픕니다. 그리고 이건 레고 자체적인 얘기입니다만, 점점 특성화된 블럭의 숫자가 늘어나는 것 같아서 아쉽다고 할까요. 레고의 원래 맛은 최소한의 종류의 블럭을 가지고 뭔가를 만들고 재현한다는 점이었다고 생각하는데 말이죠. 그만큼 표현할 수 있는 폭이 넓어진다는 장점은 있지만 뭔가….

어찌됐든 레고는 좋습니다~ 레고 좋아하시는 분들, 이글루스엔 안 계시려나요? ^^

NOT DiGITAL